신자유주의와 교육과정에 대해 조사하여 쓰시오

*동*
개인인증판매자스토어
최초 등록일
2019.05.25
최종 저작일
2019.05
7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2,0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퀴즈OX 이벤트

목차

Ⅰ. 서론

Ⅱ. 본론
1. 신자유주의 교육정책의 등장배경
2. 한국에서의 신자유주의
3. 신자유주의와 교육과정
1) 경쟁위주의 시장주의 원리
2) 다양한 능력을 가진 인간 육성
3) 전인교육의 강화
4)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성화 교육
4. 시사점

Ⅲ. 결론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서론
신자유주의의 패러다임은 1960-70년대의 경제적 위기에서 비롯된 점과 평등주의적 개혁에 대한 회의, 자유 방임적 교육에 대한 비판과 학교의 경쟁과 수월성을 강조한다. 신자유주의의 자유의 개념은 정치적인 개념이 아니라 경제적인 개념이다. 신자유주의는 시장의 자유경쟁원리를 강조하는 최근의 자유주의 경제의 흐름을 가리킨다. 신자유주의에서의 자유의 개념은 행동의 자유, 사상의 자유, 학문의 자유 등의 정치적인 개념이 아니라 Adam Smith의 고전 경제학에 바탕을 둔 자유의 개념이다. Adam Smith의 고전 경제학에서는 합리성과 완벽성에 바탕을 둔 국가의 통제나 개입이 없는 경제적인 ‘자유’의 개념이다. Apple(2001)에 의하면 신자유주의는 앞을 내다보면서 개인에게 선택권을 부여하고 개인의 욕구를 현대화한 경제체제가 도래하기를 고대하는 것이다. 따라서 본론에서는 신자유주의와 교육과정에 대해 조사해 보겠다.

Ⅱ. 본론
1. 신자유주의 교육정책의 등장배경
신자유주의는 서구복지국가가 안고 있었던 문제를 해결하고자 1980년대에 영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대두되었다. 신자유주의는 개인의 자유를 중시하고 국가보다 시장을 신뢰한 고전적 자유주의의 이념을 계승하고 있다. 영국의 노동당 정부는 1942년 케인즈 주의를 받아들임으로써 케인즈주의적 복지국가의 기초를 마련하였다. 케인즈주의의 수정자본주의는 자본주의 자체의 한계를 인식하여 그것을 보완하고자 하는 적극적 정책과 노동운동의 고양에 따른 방어적 정책을 동시에 표현한 것이다.

케인즈주의에 따르는 자본주의는 ‘자본주의의 황금기’라고 불릴 정도의 전성기를 구가했다. 그러나 케인즈주의 역시 자본주의의 근본적인 모순을 해결할 수 없었고 70년대 이후 전 세계적인 불황이 찾아오면서 케인즈주의에 대한 회의가 시작되었다. 전통적인 케인주주의적 복지국가모델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가 당면하고 있는 문제에 대처하는 방법으로써 교육경영이나 다른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새로운 대응책이 필요하였다.

참고 자료

김신일(2006), 교육사회학. 교육과학사.
김종엽(2003), 한국 사회의 교육 불평등. 한국산업사회학회, 경제와 사회 제59권.
박세일(2001), 교육개혁의 기본 과제와 방향. 계간사상 겨울호.
신인영(2002), 한국의 신자유주의교육개혁 비판과 교육공공성 논리의 정당성 탐구. 한국교원대학교 박사학위 논문.
*동*
판매자 유형Diamond개인인증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신자유주의와 교육과정에 대해 조사하여 쓰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