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의심에 대한 옹호

*현
최초 등록일
2017.12.25
최종 저작일
2016.04
10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2,0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인스타 팔로우이벤트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믿음의 폭력성을 치유하기 위한 의심의 계보학

목차

1. 서론
2. 근대성의 여러 신들
3. 상대화의 동학
4. 근본주의
5. 확실과 의심
6. 의심의 한계
7. 중용의 정치
8. 결론

본문내용

의심에 대한 옹호 라는 책 제목의 뜻이 선뜻 와 닿지 않았다. 또한 ‘믿음’이라는 단어에 ‘폭력성’이라는 수식어를 붙인 것을 보면서 여러 번 생각을 해야 했다. 의심이란 통상 이미 그 안에 부정적인 뜻이 일부 담겨있는 단어이고, 믿음이란 단어는 통상, 그 대상의 좋고 나쁨과 옳고 그름이 중립적일지라도, 긍정적인 의미로 쓰는 단어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나는 이 책을 처음 펼치며 작은 호기심을 안고 펼쳐들 수밖에 없었다. 사실 이 책을 다 읽고 나면 이 책의 제목이 책의 주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그 사실을 알기까지 나는 피터 버거와 안톤 지더벨트의 지적 여정을 따라가야만 했다. 그것은 상당히 흥미진진한 여정이었다. 이 책은 니체가 신의 죽음을 선언하고 100년이 지난 뒤, 현재의 상황들로부터 이야기를 시작하고 있다.
제 1장 근대성의 여러 신들
니체는 신의 죽음을 선언 했었다. 그러나 현재는 신이 있고 없음과는 상관없이 예전의 신들이 모두 자신의 힘을 되찾고는 서로 각축을 벌이고 있다. 계몽사상가들은 종교의 종말을 기대했었다. 종교는 환상이었고 미신이라고 생각했으며 심지어 악의 원천으로까지 생각되었다. 유럽의 종교개혁 뒤의 종교전쟁이 그 사실을 입증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이런 종교를 박멸할 도구는 바로 이성이었다. 유럽을 덮친 대혁명 후에도 계몽사상가들은 이성을 신뢰했다. 그들은 이성으로 세계를 이해하고 그에 따라 도덕적으로 우월한 사회를 구축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대표적 현대 사회학의 건설자들인 카를 마르크스, 에밀 뒤르켐, 막스 베버는, 서로 종교에 대한 입장의 차이는 있지만, 종교는 필연적으로 이성에게 패배하고 쇠퇴할 것으로 보았다. 20세기의 종교사회학에서는 이런 시각을 세속화 이론이라고 부른다. 과학이 널리 보급됨에 따라 신앙의 사회적 기반을 무너뜨리고 삶에서 종교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속적으로 작아지는 현상을 세속화라고 하는 것이다. 이는 베버의 용어로 가치중립적이며, 이는 싫든 좋든 상관없이 참이다. 그러나 20세기 중반을 넘어서면서부터 수십 년 동안의 일을 살펴보면 우리는 세상이 세속화와는 반대로 수많은 열광적인 종교들이 사방에서 꽃피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참고 자료

없음
*현
판매자 유형Silver개인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서평-의심에 대한 옹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