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위로

장제스 평전 (현대 중국의 개척자)

검색어 입력폼
저자
조너선 펜비
독후감
2
책소개 저명한 동아시아 전문가이자 저널리스트인 저자는 『장제스 평전』 에서 중국을 잃어버린 패배자라는 평을 듣는 장제스를 철저히 검토하고 현대 세계 대국으로 성장한 중국이 나아갈 방향을 가늠해 본다. 1936년 12월 12일 중국 북부 시안성 부근에서 벌어진 시안 사건의 극적인 묘사로 이 책은 시작한다. 시안...
  •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감상문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감상문
    장제스는 왜 중국 통일을 이루지 못했을까? 사실 이 책을 보면 알겠지만 시작은 마오쩌둥보다 장제스가 훨씬 유리했다. 장제스는 쑨원의 후계자라는 타이틀도 있었고 마오쩌둥보다 일찍이 권력을 잡고 군사를 움직였다. 그러나 장제스는 마오쩌둥과의 대결에서 이기지 못했고 결국 대만으로 밀려나는 처지가 되고 만다. 이 책은 장제스의 탄생부터 대만으로 밀려가기까지의 과정을 자세히 서술하고 있는 책이다. 아무래도 이 책을 읽어보면 장제스라는 인간의 리더십에 대해서 생각해볼 수밖에 없었다. 유리한 위치에 있던 장제스가 패배했다는 것은 그의 리더십에 결점이 많았다는 것이고 이는 오늘날에도 많은 사람들에게 교훈과 느낀 점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만약 장제스가 중세 시대, 그러니까 칼과 창으로만 모든 것을 겨루던 오늘날 문명 이전의 시대였다면 승리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장제스가 군사적으로 아주 무능했던 것은 아니었고 때와 경우에 따라서는 카리스마와 지도력을 발휘해 특정한 목적을 위해 집중을 할 수도 있었다.
    독후감/창작| 2019.01.14| 1 페이지| 500원| 조회(0)
  •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독후감
    조너선 펜비 <장제스 평전> 독후감
    장제스는 우리에게도 익숙한 인물이다. 우리에게 장제스는 국공내전에서 마오쩌둥에게 패배해 대만으로 밀려난, 그런 역사의 패배자로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장제스가 마오쩌둥에게 패배한 건 필연적인 일이었다. 이 책을 읽고 제일 먼저 느낀 건 그 점이었다. 장제스가 패배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수십 가지가 있었다. 어쩌면 장제스 개인의 인격이나 가치관, 성격에서부터 중국을 두고 벌인 그 거대한 전쟁에서 모든 결과를 정해져 있었을지도 모르겠다. 그렇다고 해서 장제스의 패배, 장제스의 역할이 무의미했다는 건 아니다. 역사에는 승자와 패자가 있기 마련이고, 때때로 인상 깊은 패자는 많은 생각을 하게끔 한다. 장제스는 결코 무의미한 패자가 아니었다. 적어도 그의 패배는 많은 사람들에게 교훈을 주었고 또한 오늘날 양안 관계, 중국과 대만의 관계를 해석하는데 장제스라는 인물을 빼놓을 수가 없기 때문이다. 장제스의 세력은 모두 죽지 않고 대만이라는 섬으로 이동해 그곳에서 오늘날까지 살아남았다.
    독후감/창작| 2019.01.12| 2 페이지| 500원| 조회(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