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소설]재떨이에 맞아 죽은 남자

*희*
최초 등록일
2006.01.19
최종 저작일
2006.01
6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2,5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소개글

문예창작학과를 다니는 학생입니다. 아직 습작으로 쓴 소설이지만 나름대로 밤샘을 하며 쓴 소설입니다.
약간 부족한 점도 있지만 그게 습작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받으시고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왜 남편을 죽인 거죠?"
형사는 의혹에 찬 눈길로 나를 바라보았다. 얼굴 표정에는 노골적인 짜증이 잔뜩 묻어 있었다.
"모르겠어요."
"아니, 정말 이럴 거요? 지금 그 대답을 몇 번째 하는 줄 알아요? 모르다니 그게 말이 되는 거요? 왜 남편을 죽였냐는 말이에요?"
나는 멍한 시선으로 형사의 얼굴을 쳐다보았다. 형사는 내 얼굴을 노려보다가 한숨을 내쉬더니 고개를 돌렸다. 그를 따라 시선을 돌리는데 책상 위에 놓은 크리스탈 재떨이가 눈에 들어왔다. 바로 남편을 내리친 재떨이가 반짝였다. 순간 남편을 내리쳤을 때의 그 묵직한 감촉이 손 안 가득 되살아났다.

내 손에는 여전히 묵직한 재떨이가 들려 있었다. 나는 무심한 눈길로 꼼짝 않고 책상 위에 엎어져 있는 남편의 모습을 내려다보고 있었다. 남편의 머리에서 새어 나오는 붉은 피가 키보드와 책상을 흥건하게 적시며 바닥으로 흘러내리고 있었다. 그 맑고 선명한 붉은색이 소름끼치도록 아름다웠다.
마치 꿈을 꾸고 있는 것 같았다. 분명 현실이 아니었다. 사물이 된 듯 꼼짝 않고 시간이 소리 없이 물결치며 흐르는 것을 보고 있었다. 주변의 모든 것이 소리 없이 움직이고 있는데 남편만이 바위처럼 꼼짝 않고 멈추어 있었다.
도대체 그가 내 남편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았다. 두 눈을 부릅뜬 채 표정 없는 얼굴이 새삼 몸서리쳐지도록 낯설었다. 세상에 정말 저 얼굴이 내 남편이었다니, 그처럼 가깝게 지냈던 사람이었다니 믿어지지 않았다. 저런 남자일 줄 알았다면 그와 결혼 같은 것은 하지 않았을 것이다.
남편의 기이한 생활 습성을 눈치 챈 것은 결혼하고 채 석 달도 지나지 않았을 때였다. 남편은 한 번 서재에 들어가면 며칠이고 나올 생각을 않고 무엇을 하는지 일에 빠져 있었다. 식사 때가 되어서 문을 두드려도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은 아닐까 싶어 다급하게 문을 두드려댔더니, 한참 만에 문이 열리며 남편은 무슨 일이냐는 듯 나를 빤히 쳐다보고 서 있기도 했다. 그 얼굴 표정이 너무나 낯설어서 가슴이 서늘했다.

참고 자료

없음

자료후기(1)

*희*
판매자 유형Bronze개인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 한글파일 창작소설 - 보행자 8페이지
    보행자 죽었다. 거짓말이 아니다. 진짜로 죽었다. 수명이 다 된 것이 아니다. 그렇다고 사고를 당해서 죽은 것도 아니다. 내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이다. 사람들이 흔히들 말하고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방식으로 말이다. 투신자살. 스스로 높은 곳에서 떨어져 죽는 것..
  • 한글파일 창작(소설) 6페이지
    소설, 비평(批評)과 함께 문학(文學, literature)의 대표적인
  • 한글파일 창작소설 - 엄마 5페이지
    엄마 엄마는 내 친구였다. 언제나 나와 함께하던 내 친한 친구였다. 나이는 그리 신경이 쓰이지 않았다. 엄마와는 항상 대화가 많았고 친구를 만나는 듯 편하고 즐거웠다. 옷도 내 나이 또래의 친구들이 입고 다닐 만한 디자인을 선호했기에 쇼핑을 가면 내 마음에 드는 예쁜 ..
  • 한글파일 창작단편소설 3페이지
    雨打冷補寒衣 (비가 쌀쌀해 의복을입고있었는데) 日光照耀 (햇살이 비추네) 思念太? (태양을 그리워하였네) ----------------------------------------------------------------------------- 차갑디 차가운 새벽 바람..
  • 한글파일 창작소설 - 낙화 6페이지
    낙화 달이 사라진 밤이었다. 비는 억수같이 쏟아지고 있었고, 하늘은 빽빽하게 구름으로 가득차 있었다. 구름이 달빛을 모두 감쌌고, 하늘은 검은 천막을 덮어놓은 듯이 더욱 깜깜했다. 축축하고 습한 공기가 나의 기분 역시 축 가라앉게 만들었다. 장마였다. 바깥 풍경을 멍하..
  • 워드파일 아메리카노[창작 단편 소설] 3페이지
    진부한 오전이었다. 동료들은 여전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오는 신고 전화를 받고 있었다. 미경 귀에 듣고 싶지 않거나 알고 싶지 않은 소식들이 앵앵댔다. 아이가 사라졌고, 뺑소니를 당했고, 배관 속에서 들려오는 새끼 고양이의 울음 소리 같은 이야기들이었다. 미경은 그런 ..
  • 한글파일 창작소설 - 존재의 자취 5페이지
    존재의 자취 소녀는 축축한 장판 위에서 잠을 깼다. 밤사이 비가 내렸고, 구석에서 습기를 이기지 못한 지붕이 이슬을 쉼 없이 밀어 떨어뜨렸다. 소녀는 바닥에서 올라오는 한기에 몸서리치며 제 발치에 나동그라져있는 얄팍한 이불에 손을 뻗어 와락 움켜쥐었다. 그것은 마치 구..
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 프레시홍 - 전복
  • 프레시홍-홍어
  •  '가슴이 떨리는 건 너 때문' 시사회 초대 이벤트
  • 릴레이이벤트
[창작소설]재떨이에 맞아 죽은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