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복식 흐름 요점정리

*유*
최초 등록일
2009.02.03
최종 저작일
2008.05
12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5,5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소개글

한국복식의 흐름에 관한 요점정리 입니다.
※ 한국 복식의 변천

목차

한국복식의 흐름에 관한 요점정리 입니다.
※ 한국 복식의 변천

본문내용

※ 한국 복식의 변천
우리나라 사람들이 언제부터 옷을 착용했는지 알 수 없으나, 인류 최초의 옷은 아담과 이브의 무화과 잎에서 시작되어 기원전 3000년 신석기 유적에서 마사(麻絲)가 붙은 재봉용 뼈 바늘과 물레 그리고 몸을 장식한 장신구류, 귀고리, 팔찌등이 발견되어 신석기 인들이 가죽옷을 입었거나 직물을 짜고 ‘재봉된 옷’을 입었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
우리나라 고유복식의 기본 구조는 북방 알타이계의 착수궁고(窄袖窮袴좁은 소매의 저고리와 기마용바지)와 화(靴목이 긴 신발)이다. 이러한 유고(襦袴)제도의 형태는 북방 기마 유목민의 복식으로 추위와 유목생활에 적합하도록 몸을 완전히 감싸 주며 소매와 바짓가랑이가 좁은 상의의 분리형 양식이다.
유(저고리襦), 고(바지袴), 상(치마裳), 포(두루마기袍)를 중심으로 하여 관모(모자冠帽), 대(허리띠帶), 화(가죽신靴) 또는 이(신履), 말(버선襪)을 착용하고 여기에 이식(耳飾귀고리), 경식(목걸이頸飾), 완식(팔찌腕飾), 지환(반지指環) 등 모든 복장 장식을 첨부하는 문화민족으로서의 복식 구조를 가지고 있었다.
특히 저고리나 두루마기에 두른 선은 주술적인 목적과 봉재구성상 보강의 목적, 인체보호의 목적으로 자연 발생하였다. 삼국시대에 이르러 선 장식이 매우 발달하여 착용자의 미적 창의력과 계급을 나타내 주었으며 조선왕조시대의 회장저고리에서 그 흔적이 남게 되었다.
☞민저고리(한색으로 두름), 반회장저고리(밑동, 깃등을 다른색으로 두름), 삼회장 저고리

참고 자료

없음
*유*
판매자 유형Bronze개인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한국복식 흐름 요점정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