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성노예

저작시기 2014.08 |등록일 2014.08.30 | 최종수정일 2014.10.2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4페이지 | 가격 350원 (30%↓) 5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목차

1. 종군위안부란?
2. 위안부의 시대적배경
3. 일본의 성노예 동원방법
4. 군‘위안소’란?
5. 일본군성노예(위안부) 생활상
6. 일본의 망언과 우리의 대응
7. 오늘날의 시각
8. 위안부 관련기사

본문내용

1. 종군위안부란?

일본군'위안부'란 일제 식민지 시기에 일본군'위안소'로 연행되어 일제에 의해 조직적으로, 강제로, 반복적으로 성폭행당한 여성들을 일컫는다. 한국에서는 오랫동안 이들을 정신대라고 불러왔다. 정신대(挺身隊)란 이름 그대로 국가를 위해 몸을 바친 부대란 의미이다. 식민지 조선에선 1940년대 남녀 각 조직에 정신대라는 이름이 붙여지기 시작하였다. 정신대라는 용어가 법으로 제정, 일반화된 것은 1944년 여자정신근로령이 제정되면서부터였다.
여자정신근로령에 의해 조직된 여자근로정신대는 원래 남성노동력이 부족해지자 여성까지 군수공장에 나가 일하게 한 노동대이다. 그러므로 원칙적으로는 [여자근로정신대]와 [일본군위안부]제도는 다른 것이다. 그런데 일제 당시에나 현재까지도 한국에서는 정신대를 곧 '위안부'라고 인식해 왔다. 당시 여성이 일제에게 끌려간다는 것은 곧 순결을 잃는 것이라는 인식을 가진 이가 많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여자근로정신대로 간 여성 중에 일본군위안부가 되기도 하였다. 그래서 군'위안부'가 된 여성들을 가리켜 정신대라고 부르기도 하였다.
일본군은 이 여성들을 그밖에도 '작부(酌婦),' '창기,''추업부' 등으로 불렀다. 그러나 본질적인 면을 드러내는 용어는 아니다. 이런 용어들은 이 제도를 만든 일본군의 일방적인 인식을 보여줄 뿐 피해자 측의 시각은 전혀 들어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중 략>

정대협은 또 "위안부 피해자로 신고 등록된 2백13명은 위안소에서 일본군의 성노예 생활을 하던 과정, 해방후 전쟁터에서 버려져 구사일생 목숨만 겨우 부지하며 고향으로 찾아온 과정 등을 증언하고 있다"며 "이 교수는 이 피해자들의 증언은 믿지 않으면서 일본군 병사들의 고백을 근거자료로 내세우면서 일본군 위안부가 상업적인 목적을 지닌 공창이었다고 말하는게 과연 학생들에게 가르칠 자격이 있는 교수이며 올바른 학문을 탐구해야 할 학자의 자세이냐"고 비판했다. 정대협은 이에 따라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공개사과와 교수직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이와함께 "이런 교수를 임용한 서울대학에게도 공식적인 책임이 있다. 서울대 총장은 당장 피해자들과 국민앞에 사과하고 이 교수의 교수직을 파직하라"고 촉구했고, 이 교소를 패널로 초청한 문화방송측에도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일본군성노예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