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김덕수 사물놀이 감상문

최초 등록일
2008.06.24
최종 저작일
2008.08
1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1,0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arii**** 16회 판매
다운로드
장바구니
기본이미지 배너

소개글

김덕수 사물놀이 곡을 듣고 쓴 감상문입니다.
사물놀이 감상문에 대한 글을 쓰실때 참고하시면 좋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그룹 사물놀이는 김덕수(장고), 이광수(북), 최종실(징), 김용배(꽹과리)로 구성되어 있다. 엄격하게 옥외연주를 위해, 놀이꾼들 스스로가 연주하는 음악이었던 것이 일종의 실내악 형태로 변형하여, 즉 네 명의 타악기 연주자들이 앉은 채로 연주하는 것이다.
내가 들은 앨범은 "김덕수 사물놀이(Samul-Nori) (1992년 발매)"였다. 김덕수 사물놀이패는 워낙 유명하지만, 사실 열심히 귀담아 들어본 적이 없어서, 이 기회에 한 번 들어볼 참이었다.
이 음반은 풍작을 제신에게 기원하며 연중 내내 축복을 비는 민속 제전음인 비나리와 우도 굿, 영남농악, 웃다리 풍물의 네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이 음반에 나오는 목소리는 너무나 시원하여 가슴이 뻥하고 뚫리는 듯 하다. 사실 국악음반을 제대로 들어본 게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에 그것이 이 음반만의 특징인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우리의 귀에 너무나 익은 클래식의 소리와는 달리 막힘 없이 터질 듯 높이 치솟는 목소리가 너무나 후련했다. 끊어질 듯 하면서 이어지는 소리가, 사실은 나에게 생소함에도 불구하고 무척이나 친근하게 느껴졌다. 고향의 소리같았다.
우도 굿 부분은 그리 흥겹진 않지만 제의와 같은 어떤 의식의 엄숙함이 느껴졌다. 처음 시작 부분의 북소리는 이 곡 뒷부분에 대한 설레임을 안겨줬고, 연주 중간 중간 들리는 징의 울림에 의해 가슴까지 울리는 듯 했다.
영남농악 부분은 우도 굿과는 달리 정말이지 다른 곳에서는 찾아 볼 수 없을 것 같이 매우 빠른 부분이 무척이나 인상적이었으며, 영남 농악의 특징을 잘 보여 주고 있는 듯 하였다. 요새 수업시간에 배우고 있는 부분이여서, 귀에 익은 리듬이 나와서 반가웠다. 수업시간에 내가 해봤을 때, 속도가 점점 빨라지면서 그 속도를 따라갈수가 없었는데, 정말 놀라울 속도로 연주하는 것을 듣고,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풍년을 기원하는 말도 배운거라고, 귀에 쏘옥 들어왔다.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판매자 정보

arii****
회원 소개글이 없습니다.
판매지수
ㆍ판매 자료수
52
ㆍ전체 판매량
1,000+
ㆍ최근 3개월 판매량
1
ㆍ자료후기 점수
평균 B
ㆍ자료문의 응답률
받은문의없음
판매자 정보
ㆍ학교정보
  • 비공개
ㆍ직장정보
  • 비공개
ㆍ자격증
  • 비공개
  •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감상문] 김덕수 사물놀이 감상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