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직]나에게 있어서 학교, 선생님, 수업이란 어떤것인가.

최초 등록일
2006.06.09
최종 저작일
2006.05
5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1,000원 할인쿠폰받기
판매자fair**** 4회 판매
다운로드
장바구니
퀴즈풀이 출석이벤트

소개글

나에게 있어서 학교란 무엇인가?
바람직한 수업이란 무엇인가?
기억에 남는 선생님은 어떤 선생님인가?
이런것들에 대해서 경험을 바탕으로 쓴 글입니다.

목차

[학교] 나에게 있어서 학교란 무엇인가?
[교사] 교사로서의 역할을 가르쳐주신 나의 선생님
[수업] 바람직한 수업은 어떤 것인가?

본문내용

나는 지금까지 살면서 딱 한번 학교라는 곳을 벗어나 보았다. 재수시절이 바로 그 때이다. 그때를 제외하고는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지금까지 한번도 학교를 안다닌 적이 없었다. 그리고 대학까지 교육대에 입학함으로써 나는 어쩌면 평생 학교를 떠나지 않을지도 모른다. 비록 지금까지 배우는 입장인 학생의 신분이었던 것과는 달리 가르치는 사람의 입장이겠지만 말이다. 처음에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나는 뜻하지 않게 바라지 않았던 대학교에 입학했다. 원서를 낸 곳 중에 거기 한군데만 붙었기 때문이었다. 그래도 1학년 때는 노는 일 외에 특별히 하는 일이 없었기 때문에 별 생각 없이 학교를 다녔다. 그러나 2학년에 올라가고 공부할게 많아지자 원하지 않았던 학교라서 그런지 도저히 이 공부를 계속할 자신도 없어지고 점점 학교를 다니기가 싫었다. 나에게는 원래 나의 꿈과 비전이 있었고, 나는 그 꿈을 포기하기에는 아직 너무 어리다는 생각이 자꾸만 들었다. 그러면서 나는 학교를 휴학해야겠다는 어려운 결심을 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부모님을 졸라서 공부를 시작했다. 마침 동생도 고3이었고 나는 정말 열심히 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하지만 여전히 철없고 어렸던 나는 시간이 아직 많다고만 생각했고 생각만큼 열심히 하지 못했다. 그래서 매일같이 놀러다니느라 학원은 빼먹기 일쑤였다. 그 결과 시험은 당연히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없었고 그리고 목표했던 대학에 원서는 냈지만 정말 당연히 떨어졌다. 한번 실패하고 놀았던 나의 모습을 뒤돌아 보자 차마 부모님께 다시 시작한다고 말씀 드릴 수 없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원래 다니던 학교에 복학해서 다시 다니기 시작했다. 그러나 억지로 다닌다고 다니기 싫었던 학교가 정이 드는 것은 아니었다. 또한 그 재미없던 공부가 다시 흥미가 생기는 것도 아니었다. 그래서 다시 한번 마음을 추슬러서 독하게 먹고 이번에는 정말 열심히 공부하기로 결심했다. 나는 학교를 다니면서 학교 공부는 소홀히 한 채 틈틈이 수능공부를 했고, 여름방학 때 본격적으로 수능공부를 시작하기 위해 다시 한 번 학교를 휴학하고 공부했다. 정말 열심히 하려고 노력했다.

참고 자료

없음

자료문의

ㆍ이 자료에 대해 궁금한 점을 판매자에게 직접 문의 하실 수 있습니다.
ㆍ상업성 광고글, 욕설, 비방글, 내용 없는 글 등은 운영 방침에 따라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ㆍ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등 서비스 불편사항은 고객센터 1:1 문의하기를 이용해주세요.

판매자 정보

fair****
회원 소개글이 없습니다.
판매지수
ㆍ판매 자료수
20
ㆍ전체 판매량
433
ㆍ최근 3개월 판매량
1
ㆍ자료후기 점수
평균 A
ㆍ자료문의 응답률
받은문의없음
판매자 정보
ㆍ학교정보
  • 비공개
ㆍ직장정보
  • 비공개
ㆍ자격증
  • 비공개
  •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아니하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위 정보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요소 발견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교직]나에게 있어서 학교, 선생님, 수업이란 어떤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