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와 역사 - 단군신화와 고조선

저작시기 2011.03 |등록일 2011.09.0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 본 문서는 한글 2005 이상 버전에서 작성된 문서입니다. 한글 2002 이하 프로그램에서는 열어볼 수 없으니, 한글 뷰어프로그램(한글 2005 이상)을 설치하신 후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소개글

한민족의 뿌리인 고조선의 역사에 대한 잘못된 역사인식의 문제점을 파헤치며, 올바른 역사인식이 무엇인지에 대한 견해를 담은 논평입니다. 단군조선, 기자조선, 위만조선의 순서로 논지가 전개되며, 참고문헌을 바탕으로 체계적으로 작성되었습니다. A+ 받은 자료로서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두 번째 쟁점은 기자의 동래이다. 중국 기록에는 기자를 은나라의 현인이자 은 · 주 교체기에 주나라 무왕에 의해 고조선의 제후로 봉해져 고조선에 문화를 전파한 인물로 묘사되고 있다. 이러한 기록을 근거로 조선시대 사대주의자들은 소중화사상에 입각하여 기자를 숭앙하며 우리 민족의 자주적 문화 정체성을 깎아내렸다. 그러나 중국 은나라 청동문화의 대표적 유물은 제사용 솥인 제기(祭器)인데 비해 조선 청동문화의 대표적 유물은 비파형 동검이다. 게다가 은나라의 갑골문자는 고조선의 영역에서 전혀 발견되지 않는다. 이러한 사실을 통해 우리 민족의 문화는 중국의 아류가 아닌 자주적 문화였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중국 진시황 때의 분서갱유 사건 이전과 이후의 기록은 기자에 대해 중요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진나라 이전시대에는 기자를 덕과 학문을 갖춘 현자로만 기록한 반면, 진나라 이후시대, 특히 중국적 세계질서를 확립하려 했던 한나라 시대 기록에는 기자의 동래를 언급하고 있다.

참고 자료

서의식, 「고대 사회의 형성과 발전」, 『뿌리 깊은 한국사 샘이 깊은 이야기』 1권 - 고조선 · 삼국편, 솔, 2006
박광용, 「북한 학계의 단군 인식과 ‘단군릉’ 발굴」, 『역사비평』 2000년 가을호, 역사비평사
김기흥 「고조선」, 『새롭게 쓴 한국고대사』, 역사비평사, 1993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신화와 역사 - 단군신화와 고조선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