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F몰 이벤트
  • 파일시티 이벤트
  • 서울좀비 이벤트
  • 탑툰 이벤트
  • 닥터피엘 이벤트
  • 아이템베이 이벤트
  • 아이템매니아 이벤트

노동문학

최초 등록일
1999.10.12
최종 저작일
1999.10
7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무료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목차

1. 박노해를 아시나요? 그러면 이북명은?
2. 사람들은 날보고 신세 조졌다고 한다
3. 제국주의 권력의 검열을 넘어서 민중에게로
4. 누구도 거부할 수 없는 둥근 소리 [질소비료공장]
5. 식민지 문단의 노동자 작가
6. 독립 됐다구 했을 제 만세 안 부르기 잘했지

본문내용

채만식이 쓴 [논이야기]는 1946년에 나왔는데, 그 맨 마지막에서 어떤 농부가 '독립 됐다구 했을 제 만세 안 부르기 잘했지' 하고 말한다. 독립이 되었는데도 별반 달라진 게 없다는 것이다. 적어도 독립이 되었는데, 양반이나 일제 같이 해서야 되겠느냐는 것이다. 올해는 해방 50년이라고 여기저기서 시끌시끌한데, 김창수라는 이름을 기억하는지 모르겠다. 올봄 중앙도서관 앞에 그의 영정이 놓여 있었다. 울산의 노동자인데, 사용자의 부당한 횡포에 울분을 누르지 못하고 제몸에 불을 질러버린 것이다. 식민지 시대 노동소설을 읽다가도 노동자가 분신한다는 이야기는 찾을 수가 없었는데, 우리는 어느 시대를 살고 있는지 의심스럽다. 어제 신문을 보니, 유엔 인권이사회가 우리 정부에 제3자개입금지와 노동조합정치활동금지 조항을 철회하라고 권고한 데에 대해, 우리 정부가 공식적으로 거부했다는 기사가 실려 있었다. '그늘에서 그늘로만 옮겨디디며 살아'왔다는 글을 남기고 제몸에 불을 질러 타죽어버린 전태일을 떠올려본다. 전태일 이후에도 얼마나 많은 전태일이 또 있었는지 모른다. 80년대의 노동소설과 일제시대 노동소설을 섞어놓는다면 구분하기 힘들 것이라는 생각이 나를 우울하게 한다.

참고 자료

없음

자료후기(1)

자료문의

제휴사는 별도로 자료문의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o
판매자 유형Bronze개인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이런 노하우도 있어요!더보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탑툰 이벤트
노동문학
  • 레이어 팝업
AI 챗봇
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AI 챗봇
안녕하세요. 해피캠퍼스 AI 챗봇입니다. 무엇이 궁금하신가요?
8:50 오후
New

24시간 응대가능한
AI 챗봇이 런칭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