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F몰 이벤트
  • 파일시티 이벤트
  • 서울좀비 이벤트
  • 탑툰 이벤트
  • 닥터피엘 이벤트
  • 아이템베이 이벤트
  • 아이템매니아 이벤트

문태준의 '먼 곳'

*지*
개인인증판매자스토어
최초 등록일
2020.09.29
최종 저작일
2020.09
7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4,0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소개글

문태준의 시집 『먼 곳』을 읽고 쓴 리폿 입니다.
좋아하는 시인이고 좋아하는 시집 입니다.
도움이 되리라 생각 합니다.

목차

1. 문태준.

2. 문태준.

3. 그의 시.
1) 강을 따라갔다 돌아왔다
2) 오랫동안 깊이 생각함
3) 논산 백반집
4) 사과밭에서
5) 사무친 말

4. 문태준의 『먼 곳』.

본문내용

2. 문태준.

한 때 나는 모교에 작가가 방문하면 틈틈이 찾아갔다. 좋아하는 작가들 위주였지만, 관심이 없는 작가라도 호기심에 찾곤 했다. 좋아하는 작가의 책을 가방에 넣고 싸인을 받고 싶었던 까닭도 있다.
지금이야 작가의 싸인은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이지만, 그 당시엔 한 작가의 친필 싸인을 내가 읽은 책에 남긴다는 게 특별한 의미로 다가왔다. 거의 모든 작가들이 내가 몇 권씩 챙겨간 책더미를 보고 기뻐했다. 어떤 작가는 사람들은 잘 모르지만 작가 자신이 아끼는 책이라며 이 책을 읽어줘서 고맙다고도 했다.

<중 략>

큰 슬픔은 한 인간에게 버겁다. 그 버거움을 인간은 그대로 안을 수 없다. 그 구체적이고 슬프고 외롭고 애처로운 고통을 인간은 그저 그대로 받아들일 수가 없다. 인간은 슬픔을 조각내고 그 슬픔의 마디마디를 핥는다. 큰 덩어리의 슬픔을 조각내서 그 하나하나를 곱씹는다. 마치 고통이 작은 덩어리가 되어 삼킬 수 있을 것처럼.
슬픔이 크면 인간은 그 슬픔을 처음에는 믿지 않는다. 더럭 믿기에는 너무 크고 너무 거대하다. 하지만 슬픔은 자신에게 닿았고 자신의 피부에 붙어버렸다. 그렇게 되면 인간은 그 슬픔이 왜 자신에게 와 닿았는지 생각한다. 왜 자신이어야 하냐고 분노한다. 거부와 분노 사이를 오가다 마침내 인간은 큰 슬픔을 받아들인다.그리고 슬퍼한다. 아픔은 살을 에이는 듯하다. 거대한 슬픔은 인간의 몸과 마음과 영혼을 갈기갈기 찢는다.

참고 자료

없음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지*
판매자 유형Bronze개인인증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이런 노하우도 있어요!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탑툰 이벤트
문태준의 &#039;먼 곳&#039;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AI 챗봇
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AI 챗봇
안녕하세요. 해피캠퍼스 AI 챗봇입니다. 무엇이 궁금하신가요?
3:47 오후
New

24시간 응대가능한
AI 챗봇이 런칭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