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시와 처벌

등록일 2003.07.1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들어가면서: 미셀 푸코의 감시와 처벌 책을 서점에서 샀다. 우선 그 두께에 놀라지 않을 수없었다. 그리고 그 글자 포인트에 두 번 놀랐다. 사실 상당히 진땀을 흘리며 이 책을 읽었다. 아니 리포터라는 강력한 압박에 억지로 읽었다는 것이 더 솔직한 대답니다. 막연히 감시와 처벌이라는 제목 속에 내포되어진 의미를 찾아가는 미셀 푸코의 글은 감옥의 역사라는 부제가 더 잘 어울리는 것이 사실이다. 이 글은 상당히 어렵고 하나하나의 뜻을 생각하며 읽기에 너무 많은 시간이 들었다. 어찌 되었든 인고의 시간을 보내고 이 리포터를 쓴다. 책 내용에 대하여 주로 쓰는 것보다. 책을 읽고 느끼는 감정과 생각들을 중심으로 글을 쓰겠다.
감옥이란 무엇인가. 나에게 있어서 감옥이라고 하면 먼저 영화 ‘친구’의 한 장면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주인공이 죽으러 가기 전에 걸어가는 감옥의 복도는 아직도 내 머리 속에 생생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