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작품] 윤흥길 단편소설

등록일 2002.06.17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직선(直線)과 곡선(曲線)」에 대한 분석입니다.

목차

Ⅰ. 어떤 작품인가...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직선(直線)과 곡선(曲線)」

Ⅱ. 인물탐구
◆ '오선생'은 어떤 인물인가
◆'권기용' 즉,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는 어떤 인물인가

Ⅲ. 중심소재 분석--아홉 켤레의 구두
◆아홉 켤레의 구두가 주는 의미

Ⅳ. 작품의 바탕이 된 작가의 체험

Ⅴ. 나의 감상--기억에 남는 것들

Ⅵ. 작품의 주제--작가의 의도와 함께

본문내용

윤흥길 단편소설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와
「직선(直線)과 곡선(曲線)」을 읽고나서....


문학작품 읽기 발표 수업을 위해 윤흥길 작품「무지개는 언제 뜨는가」를 준비하던 중, 언젠가 한번 읽은 적이 있었던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라는 작품을 다시 접하게 되었다. 솔직히 말하면 예전에 이 작품을 읽을 때 작가가 누구인지, 작품이 가지고 있는 의미가 무엇인지를 크게 염두에 두지 않았었다. 단지 이 작품이 연작이라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작품 말미에서 행방불명된 주인공의 행적을 궁금해했던 기억이 떠오를 뿐이다. 다행스럽게도 이번 발표 수업 준비 과정에서 조사한 윤흥길이라는 작가의 연보를 통해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의 이야기가 이 작품에서 그치지 않고 시점을 달리한 네 개의 단편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는 잠시의 망설임도 없이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를 다시 읽었고 그 후의 이야기를 주인공의 독백으로 엮은 「직선(直線)과 곡선(曲線)」을 연이어 읽어나갔다. 나머지 두 작품을 읽지 않은 채 감상문을 쓴다는 것이 아쉽지만 나는 내 자신이 네 개의 단편 중 나머지 두 작품 「창백한 중년(中年)」, 「날개 또는 수갑(手匣)」을 읽지 않을 수 없다는 것을 안다. 오늘 이 글을 쓰게 된 기회를 가진 것을 감사하게 생각하며 이제 나의 감상과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해 보려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