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교-공자가 죽어야 나라가 산다

등록일 2001.06.22 한글 (hwp) | 1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 머리말
● 제1부 한국인으로 사는 열 가지 괴로움
● 제2부 공자가 죽어야 나라가 산다.
● 제3부 일본이여 들어오라 중국이여 기다려라
● 제4부 공부는 끝났다.
● 제5부 한국인을 넘어서
● 글을 마치며

본문내용

유교는 처음부터 거짓을 안고 출발했다. 많은 사람들이 모르고 있지만 유교의 씨앗은 쿠테타로 왕권을 쟁탈한 조갑이라는 한 중국인 사내의 정치적 탐욕을 감추려는 목적 아래 뿌려진 것이었다. 기원전 1300년경 황하 유역에서 일어난 이 사건의 현장을 우리는 고대 동양 문화의 실록인 갑골문에서 발견하게 된다. 그 후 이 정치적 사건은 교묘하게 도덕적으로 위장되어 전해오다가 공자라는 한 사나이에 의해 후대에 전해졌다. 물론 그 당시 공자는 사건의 내면에 숨겨진 불순한 문화적 코드를 읽어내지 못한 채 도덕만을 외쳐댔다. 그 결과 현란한 수식어에도 불구하고, 공자의 도덕은 "사람"을 위한 도덕이 아닌 "정치"를 위한 도덕이었고, "남성"을 위한 도덕이었고, "어른"을 위한 도덕이었고, "기득권자"를 위한 도덕이었고, 심지어 "주검"을 위한 도덕이었다. 때문에 공자의 도덕을 딛고 선 유교 문화는 정치적 기만과 위선, "남성적 우월" "젊음과 창의성의 말살" 그리고 "주검 숭배가 낳은 우울함"으로 가득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이 이방인의 문화는 조선 왕실의 통치 이데올로기가 되어 우리의 삶 속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그것은 사농공상으로 대표되는 신분사회, 토론 부재를 낳은 가부장 의식, 위선을 부추기는 군자의 논리,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