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F몰 이벤트
  • 캠퍼스북
  • 파일시티 이벤트
  • 서울좀비 이벤트
  • 탑툰 이벤트
  • 닥터피엘 이벤트
  • 아이템베이 이벤트
  • 아이템매니아 이벤트

[봉사활동 소감문]꽃 동네 봉사 활동을 다녀와서

*진*
최초 등록일
2005.05.26
최종 저작일
2004.09
2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2,500원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장바구니

소개글

꽃동네 봉사활동 소감문입니다.
봉사활동을 다녀셔서 봉사활동 숙제를 해야 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많이 되리라고 생각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그래도 웃어줄려고 많이 노력했다. 이런 나와 친구를 그 방식구들은 "자매님"하면서 반기는데 미안하면서 한편으로는 기분이 좋았다. 처음에는 그 방 사람들이 싫어할 줄 알았다. 사람들과 마주치는 것을 싫어하는 줄 알았기 때문이다. 말못하고 자기 몸을 가둘 수 없는 사람이 있었는데 우리가 오니깐 ,아니 자기한테 집중해달라고 했는지는 몰라도 자기의 뼈를 소리내면서 웃고 있었던 사람이 기억난다. 내가 보자 그 사람을 나를 향해 웃어 주었고 나도 그 사람에게 웃어주었다. 그 방 사람들은 다들 행복해 보였고 ,웃음을 잃지 않아서 좋았던 것 같았다. 그리고 장애자들을 보면서 느낀 점은 서로가 장애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로 돕는 모습이 생각이 난다. 내가 도와 줄려고 하니깐 "자매님, 이런 것은 저희가 할 수 있으니깐 안도와 주셔도 됩니다"라고 하였다. 정말 그 모습이 아름다웠다. 방에는 방장이 있고 주방에는 주방 일을 하는 사람이 있고, 신발장에는 신발을 정리하는 사람, 설거지를 하는 사람, 많은 식구가 사는 집에 맞게 자기 구역이 있고 자기 할 일이 있는 것 같았다. 저녁식사시간이 되었을 때 나는 초록색 졸바지를 입은 장애인에게 밥을 먹여주었다. 밥이 뜨거워서 "후"하면서 먹여주었고 그 사람도 많이 고마워했다. 밥을 한 숫가락 한 숫가락 먹이면서 그 사람하고 친해질 수 있었다. 해 준 것 하나 없는데 말이다. 나는 처음에 꽃동네에 갔을 때 내가 무슨 사람을 도와 줄 수 있을까 하고 생각을 했었는데 내가 도와 줄 수 있는 것이 많음을 깨달았을 때 기분이 좋았다. 그리고 수녀님과 봉사자들을 보면서, 화 낼만도 한데 웃으면서 생활하는 것을 보니깐 아름다워 보였다. 적어도 내 생각엔 이 사회의 마지막 천사인 것 같았다. 정말 힘들었지만 의미있는 첫째날이었다.

참고 자료

없음
*진*
판매자 유형Bronze개인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이런 노하우도 있어요!더보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탑툰 이벤트
[봉사활동 소감문]꽃 동네 봉사 활동을 다녀와서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