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문]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등록일 2003.05.06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 작가 약력
2. 작가의 작품세계
3. 작품 들어가기
4. 작품 줄거리
5. 주인공 분석
6. 작품에 드러난 시대상황 분석
7. 구두의 상징적 의미
8. 마치는 글

본문내용

.작가 약력 -윤흥길
1942년 12월 14일 전북 정읍에서 출생하였다. 은행원이었던 아버지 윤상오와 어머니 조옥성 사이에 손위 누이 하나를 둔 6남매의 장남으로 부모님의 의견대로 법관이 되려던 꿈을 포기하였다.
1961년 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국민학교에 재직하였으며, 1964년 공군 제대 후 익산군 춘초국교 교사로 발령, 그후 부안군 진서국교 석포분교로 근무처를 옮긴 다음 습작에 몰두하였다.

윤흥길은 7,80년대를 대표하는 작가의 한 사람이다. 그는 철저한 리얼리즘적 기율에 의해 시대의 모순과 근대사에 대한 심원한 통찰력을 보여 주면서도, 한편으로는 일상에 대한 작고 따뜻한 시선을 아울러 갖추고 있다.
그의 문학적 출발점은 1973년에 발표한 <장마>를 통해서이다. 이 작품은 토착적인 무속신앙을 통해 좌우의 이데올로기적 갈등이 극복되는 과정을 어린이의 눈으로 그리고 있다. 그 후 1970년대 후반에 그는 산업화 과정에서 드러나는 노동계급의 소외와 갈등의 문제를 소설적으로 형상화하고 있는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직선과 곡선>, <창백한 중년> 등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이 작품들을 통해 작가는 파행적인 산업화가 초래한 사회적 모순을 비판적 시선으로 포착하고 있다. 이 소설들에서 작가는 주인공이 소시민 의식에서 탈피하여 노동현장에 투신하고 좌절하면서 새로운 자기각성을 이루는 과정을 그려 현대 사회의 정신적 단면을 드러낸다.
1980년대에 접어들면서 <완장>과 같은 장편소설을 통해 권력의 생태에 대한 비판의식을 풍자와 해학의 기법으로 표현하고 있다. 장편 <에미>는 격동의 현대사를 살아온 여인의 수난사를 따뜻한 시선으로 형상화하고 있는데, 남편의 폭력과 전쟁의 폭력을 샤머니즘화된 미륵신앙으로 이겨내고 감싸안는 내용을 담고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윤흥길의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작품론 3 페이지
    [1] 서론 윤흥길의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는 1977년에 발표된 중편 소설로, 산업화 과정에서 소외된 계층의 삶에 대한 연민과 현실고발을 주제로 한 작품이다. 이 작품은 철거 이주민을 위한 도시로서 대대적..
  • [독후감] 아홉켤레구두-윤흥길 1 페이지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가 권씨라는 것은 이 소설을 한 번 읽어 본 사람이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보통에서 훨씬 벗어나 있는 그의 구두닦기 실력. 다른 사람이 보기에는 훌륭해 보이기만 하는데도 만족하지 않고 계..
  • 윤흥길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작품 분석 2 페이지
    윤흥길의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이하 아홉켤레)는 70-80년대 독재 정권 시절 위로부터의 산업화에서의 소시민과 노동자 계급의 안타까운 현실을 그려낸 연작 소설이다. 아홉켤레는 총 네 편의 연작 소설로 이뤄졌다. 첫..
  • 아홉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를 읽으면서 5 페이지
    Ⅳ.작품 자세히 읽기-소시민성의 극복 과정 광복 이후 1960년대까지 산업 노동자는 열악한 노동 조건, 비합리적인 노사 관계, 빈곤, 사회적 배척 속에서 인간으로..
  • 윤흥길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감상문 3 페이지
    윤흥길의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는 윤흥길 소설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연작소설들 중의 하나이다. 이 소설은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소시민들의 삶을 다루고 있다. 그러나 그 소시민들의 삶이 평범하고 평탄하지만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