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문]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등록일 2003.05.06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 작가 약력
2. 작가의 작품세계
3. 작품 들어가기
4. 작품 줄거리
5. 주인공 분석
6. 작품에 드러난 시대상황 분석
7. 구두의 상징적 의미
8. 마치는 글

본문내용

.작가 약력 -윤흥길
1942년 12월 14일 전북 정읍에서 출생하였다. 은행원이었던 아버지 윤상오와 어머니 조옥성 사이에 손위 누이 하나를 둔 6남매의 장남으로 부모님의 의견대로 법관이 되려던 꿈을 포기하였다.
1961년 전주사범학교를 졸업하고 국민학교에 재직하였으며, 1964년 공군 제대 후 익산군 춘초국교 교사로 발령, 그후 부안군 진서국교 석포분교로 근무처를 옮긴 다음 습작에 몰두하였다.

윤흥길은 7,80년대를 대표하는 작가의 한 사람이다. 그는 철저한 리얼리즘적 기율에 의해 시대의 모순과 근대사에 대한 심원한 통찰력을 보여 주면서도, 한편으로는 일상에 대한 작고 따뜻한 시선을 아울러 갖추고 있다.
그의 문학적 출발점은 1973년에 발표한 <장마>를 통해서이다. 이 작품은 토착적인 무속신앙을 통해 좌우의 이데올로기적 갈등이 극복되는 과정을 어린이의 눈으로 그리고 있다. 그 후 1970년대 후반에 그는 산업화 과정에서 드러나는 노동계급의 소외와 갈등의 문제를 소설적으로 형상화하고 있는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 <직선과 곡선>, <창백한 중년> 등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이 작품들을 통해 작가는 파행적인 산업화가 초래한 사회적 모순을 비판적 시선으로 포착하고 있다. 이 소설들에서 작가는 주인공이 소시민 의식에서 탈피하여 노동현장에 투신하고 좌절하면서 새로운 자기각성을 이루는 과정을 그려 현대 사회의 정신적 단면을 드러낸다.
1980년대에 접어들면서 <완장>과 같은 장편소설을 통해 권력의 생태에 대한 비판의식을 풍자와 해학의 기법으로 표현하고 있다. 장편 <에미>는 격동의 현대사를 살아온 여인의 수난사를 따뜻한 시선으로 형상화하고 있는데, 남편의 폭력과 전쟁의 폭력을 샤머니즘화된 미륵신앙으로 이겨내고 감싸안는 내용을 담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