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제국을 보고서

등록일 2002.12.03 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이 영화의 제목을 수업시간에 첨 들었으며 이런 영화가 있었는지 조차도 몰랐다. 나는 영화를 한 번 보기 시작하면 그 영화에 미친 듯이 빠져들지만 반대로 한 번 안 보기 시작하면 영화라는 단어조차 까먹을 정도로 영화에 대해 매우 무관심해진다. 그냥 있으면 보고 없으면 안보는 그런 식이다. 아무리 흥행에 성공한 영화라고 해도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려버린다. 예를 들어 '친구'라는 영화가 무척이나 흥행했는데도 흥행했을 당시에는 '아! 잼 있는 영화겠구나!'라고 생각만 할 뿐 시간이 지나면 그런 생각을 했는지 안 했는지 조차 잊어 먹기 일수였다. 아무튼 이번 영화는 정말 오랜만에 봤을 뿐더러 집중력이 부족한 나한테 한 곳에 몰두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였다. 또한 영화의 장르 중에서도 내가 가장 좋아하는 스릴러 즉 누군가를 살해당하고 그 살해범을 찾는 그런 장르의 영화였기 때문에 한 층 나의 호기심을 자극하였다. 영화를 보고 나서 알게 된 사실이지만 이 영화는 이인화씨의 소설 '영원한 제국'을 영화화한 작품이었다. 이 소설책이 1993년에 출간 된 책이면 지금으로부터 8년이나 지난 책이였다. 그때 당시 베스트셀러였다는 이 책을 지금에서야 알게 되다니 너무 창피한 말이지만 내 자신이 책에 무관심하다는 증거가 여기서 나타났다. 과연 내가 대학생이 맞는 지조차 궁금할 따름이었다. 영화라도 몰랐으면 책이라도 알고 있어야 하는데... 남들은 분명 영화를 보기 전에 책을 먼저 읽어 봤을 거라 생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