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사회] 신문기사를 통한 교육사회

등록일 2002.12.0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신문 기사를 통해 현재 교육에 대한 비평을 쓴 리포트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기사를 통해 알 수 있듯이 최근 운영되고 있는 다수의 영어 교육형 유치원에서는 앞다투어 외국인 강사를 영입함은 물론 외국인 학생과 심지어 외국의 교과서까지 그대로 활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조기 영어 반이라는 이름 하에 만 3세의 어린이까지 영어 교육을 받고 있는 실정이니 외국어 조기 교육의 정도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이렇게 외국어 조기 교육이 지나칠 정도로 활성화되어 있는 데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겠지만 그 중 가장 큰 이유는 조기 학습의 효율성 때문일 것이다. 이는 여러 매스컴 보도를 통해서도 입증된 바 있으며 실제로 수년간 영어 교육을 받은 사람보다 잠깐 동안 외국에 살다 온 어린이의 영어 구사능력이 뛰어난 것만 보아도 쉽게 알 수 있는 사실이다. 또한 사회에서의 외국어 활용 비중의 증가도 그러한 조기 교육의 확산을 부추기고 있다. 한두 가지의 외국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사람은 앞으로의 사회에서 대접받을 수 없다는 인식이 증가하게 되고 일찍부터 그에 대비하겠다는 학부모들의 의지가 지금의 과열된 조기 교육의 원인이라 하겠다. 그러나 조기 교육을 통해 얻을 수 있는 효율적인 측면을 생각하기에 앞서 그로 인해 빚어질 사회적 또는 개인적 악영향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먼저 외국어 조기 교육은 국어에 대한 무지와 전통문화에 대한 열등의식으로 발전할 수 있다. 만 3세 정도의 아이는 국어는 물론이거니와 기본적인 우리의 전통조차 제대로 몸에 익혀지지 않은 상태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