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식의 이해와 해석

저작시기 2006.12 |등록일 2007.01.04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소개글

성년식의 고대모습과 현대의 모습을 성과 속의 관점에 견주어 비교하면서 이시대에 어떻게 올바르게 바꿀수 있을까 고찰해 보았습니다.

본문내용

사람이 일생을 살다보면 누구나 반드시 끊임없이 끝나는 매듭들을 풀어나가야 한다. 그 가운데서도 출생과 성년식, 결혼과 죽음은 사람이 새로운 상태로 전이되는 중요한 변화의 관문이므로 고대부터 이런 통과의 상징이 종교적 의식을 통하여 구체화되었다.
프랑스의 인류학자 반 게넵(Van Gennep)은 1909년 이처럼 개인의 상태, 사회적 지위, 연령 등의 변화에 따라 특수한 단계를 거쳐 이루어지는 인간의 삶의 주기적 반복을‘통과의례’(Rite of Passage)라는 틀로 조명했다. 통과의례는 본질적으로 가혹한 시련과 이에 뒤따르는 죽음, 그리고 그 죽음으로부터의 부활의 관념을 상징화한 것이다. 특히 통과의례의 본질을 그대로 보여주는 성년식은 한 인격체로서는 ‘철들었음’을 자각하는 변화의 기점이고, 사회적으로는 사회구성원의 새로운 영입을 뜻하기 때문에 고대사회에서부터 가장 중시되어 왔다.
현대문명이 깊숙이 침투하지 않은 아프리카 문화권에서는 여전히 고대인들의 생생한 원형적인 모습의 성년식을 행하고 있다. 물론 부족에 따라 그 방법은 조금씩 다르지만, 그 원형적인 구조는 모두 비슷하다. 그들은 일정한 나이에 이른 청소년을 격리시킨 뒤 육체적 고행을 요구하거나 시험을 통해 성인 여부를 결정한다. 많은 부족들이 얼굴이나 등에 상처를 내어 특별한 표식을 하는데 그 과정이 어둠과 암흑(darkness)의 상징을 나타내는 지옥으로의 하강, 즉 상징적인 죽음과 같은 고행이나 다름없다. 하마르족의 경우 성인식을 못 치른 소년을 ‘아직 사람이 아니라’는 뜻으로 ‘우클리(당나귀)’라 부른다. 그들은 발가벗은 몸으로 소의 등에 4번 올라타지 못하면 재생을 상징하는 이름을 얻을 수 없다. 이름이나 몸의 상처는 사회구성원으로 인정하는 상징적 ‘자격증’임과 동시에 하나의 주체성을 띤 새로운 존재로서의 승격을 나타내는 것이다. 아마존강 유역에 사는 티구나족의 성년식에서도 통과의례의 근본적인 도식을 찾아볼 수 있다.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yes24
      다음
      성년식의 이해와 해석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