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답사기

등록일 2003.11.13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경주에 가서 불국사 석굴암 경주박물관을 답사하고 쓴 답사기 입니다..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첫 행선지로 어디를 갈까.. 고민하던 우리는 그냥 불국사부터 가기로했다. 불국사로 가는길.. 예전에 경주를 자주 와봐서 그런지 낯이 익은 길이었다. 도로가에 위치한 거의 모든 건물은 지붕이 기와로 되어있었다. 아까 톨게이트의 지붕과 같은... 일부러 그렇게 한 것 같은데 내가 보기엔 그게 오히려 더 이상하게 보였다. 지붕을 제외한 모든 곳은 일반 현대식으로 지어놓고 지붕만 기와로 만들어 놓은 꼴이라곤.. 정말 어울리지가 않았다. 나만 그렇게 생각하는지 몰라도 그냥 건물 전체를 기왓집으로 짓던지 할것이지 어설프게 지붕만 기와로 올려서... 그런 생각들을 하는 와중에 불국사에 도착했다. 예전에도 많이 와봤던 불국사였지만 막상 머릿속에는 불국사 앞의 음식점 같은것들 밖에 없었다. 주차장에 차를 세워놓고 불국사로 올라가는 길에 가지고간 디지털 카메라와 핸드폰 카메라로 사진을 몇 판씩 찍었다.
불국사 입구에 도착하자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은 매표소였다. 뜻밖의 매표소에 적잖이 놀란 나는 요금을 보고는 더 놀랐다. 1인당 3000원... 터무니 없이 비싸단 생각이 들어 황당했지만 그 입장료가 불국사를 위해 쓰여진다고 생각하며 위안을 하며 3000원씩 9000원을 지불하고 표를 끊고 불국사로 들어섰다. 들어가서 조금 걸어가는데 일본 사람과 가이드 인 듯 일본말로 물어보고 설명해주는 광경이 눈에 들어왔다. 불국사 안은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경주 답사를 다녀와서 6페이지
    2. 안압지(임해전지) 첨성대를 지나 약 5분정도 걸으면 야경이 멋진 안압지가 나온다. 입장료는 1000원이었고 야경을 보기위해 아주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나무와 건물마다 조명이 예쁘게 빛을 내고 있었다. 연못에 반사되..
  • 경주답사 - 경주에서 생각해보는 인치와 법치 2페이지
    답사 떠나기전 경주는 이미지가 예전보다 퇴색되었다. 한겨레신문에서 김삼웅씨 글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한반도에서 남북회의가 몇 번 있었는데, 그 회의가 한반도에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첫 번째가 신라 김춘추와 고구려 연..
  • 경주를 다녀와서 5페이지
    5월23일 새벽5시반에 가족들과 함께 경주로 향했다. 친구들과 가려했으나 엄마가 경주에 가보고 싶다고 하셔서 과제 겸 가족여행이 되었다. 10시가 다 되어 경주에 도착하였다. 첫 번째로 간곳은 대릉원이었다. 대릉원은 미추왕릉,..
  • 경주 유적지 불국사 (불국사의 역사, 창건배경, 임진왜란의 피해와 복원, 가람배치, 석굴암.. 15페이지
    1. 여는말 경상북도 경주시에 구름을 마시고 토한다는 토함산의 서쪽 중턱에 자리하고 있는 신라시대의 절인 불국사는 찬란한 (신라 불교문화의 핵심)으로 산자락을 타고 올라있으면서도 비탈을 평지로 환원시켜 반듯하게 경영되어 있으..
  • [문화재,문화] 경주문화재 26페이지
    경주종합개발계획의 일환으로 1988년 첫문을 연 보문관광단지는 320만평의 넓은 대지에 각종 위락, 오락시설을 갖춘 국제적 규모의 종합관광휴양지로 전지역이 온천지구 및 관광특구로 지정되어 있고 도로.전기.통신.상하수도 등 기반..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경주답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