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구조] 여전히 전시체제하에 있는 일본경제구조

등록일 2003.06.1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이 레포트는 서평식으로 쓴 것입니다.. 도움이 되었으면..

목차

1. <기업과 금융>
2. <관료 체제와 재정운영>
3. <토지 개혁>
4. <전후개혁과 그 평가>

본문내용

일본의 경제 시스템은 과거의 전시체제하의 수준을 현재까지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물론 ‘성장’을 중심으로 생각해왔던 고도성장기에는 이 시스템에 의해 패전국인 일본의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경제대국 일본이라는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었지만 ‘변화’를 중시하는 현 시점에서는 많은 문제점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 일본의 현실이다. 그래서 ‘1940년 체제’라고 할 수 있는 일본경제의 기본적 구조를 살펴봄으로써 앞으로의 일본의 나아갈 방향을 감지 할 수 있을 것이다.
<기업과 금융>
일본형 기업의 특징은 종신고용, 연공서열 임금, 그리고 일본형 노사관행이라고 할 수 있다.
전쟁전의 일본 기업 지배구조는 주주중심인 전형적인 교과서적 기업상에 가까우며 또한 노동시장은 상당히 자유로운 상태였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1937년에 시작된 중일전쟁으로 인해 전시인플레를 겪게 되면서 일본은 국방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국가전력을 가장 효과적으로 발휘하게끔 인적, 물적 자원을 통제 운용하는 차원에서 “국가 총동원법”을 제정하였다. 이 법안으로 인해 기업의 이윤동기를 제한하고 생산증가에만 전념할 수 있는 기업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주주권리를 제한하고 기업과 종업원을 공동체적인 운명으로 결속시켰다. 따라서 자유롭던 노동시장의 특징에서 벗어나 종신고용으로 인한 연공서열 임금이 전국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했다. 또한 기업별 노동조합의 원형도 이 무렵에 산업보국회가 급속도로 보급되면서 나타나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1937년 중일전쟁에 수반해서 금융면에서도 강력한 통제정책이 실시되었다. 1937년의 “임시 자금 조정법”에 의해 군수산업을 융자의 최우선으로 두었으며 1939년에는 “회사 이익 배당 및 자금 융통령”이 시행되어 관료가 직접 금융기관에게 융자를 명령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러한 간접금융이 주체가 되어 현재까지도 일본의 기업자금조달 수단이 주식보다는 차입에 의존하는 체질이 되어 버렸다. 따라서 대출의 비중은 1939년부터 현저하게 상승하여 주식을 대신하여 산업자금의 반 이상을 점하게 되었다.
또한 “1현 1행주의”를 시행하여 금융기관의 정리통합도 추진하면서 466개나 존재하던 보통은행들이 1945년 말에는 61개로 격감하게 되었다. 중요한 것은 이 당시부터 은행의 구성이 현재에 이르기까지 거의 변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참고 자료

여전히 戰時體制下에 있는 日本의 經濟構造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