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매체] 대중매체 신문기사 분석

등록일 2003.06.09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신문기사 분석을 하였습니다. 같은 기사라도 신문사에 따라서 즉 글을 쓰는 기자의 태도에 따라서 어떻게 변화가 되는지 문장 하나 하나 따져서 문법적으로 따져보았습니다.

목차

같은 신문기사의 다른 입장 분석

본문내용

표<1>의 일간스포츠에서 나타난 기사문을 분석을 해본 데로 같은 맥락의 문장을 나눠서 구분해보면 스포츠투데이에서는 표<2> 같이 나타는 것을 발견하였다. 그럼 ①끼리의 차이는 무엇이 있을까? ‘실력은 상당히 좋지만’과 ‘안정환은 테크닉과 공격력이 뛰어나지만’은 눈에 띠는 차이는 보이지 않는다. 단지 표현하는 문장의 방식이 좀 다를 뿐이다. 그런데 중요한 부분이 ②번에 와서 나타난다. ‘머리가 나쁘다’와 ‘머리를 쓰지 않는 느낌이다.’라는 의미는 얼핏 보면 같은 맥락의 문장이라 생각하겠지만 그 의미론적인 측면에 들어가면 많은 차이를 지닌 것이라 생각할 수 있다. 머리가 나쁘다는 이야기는 막말로 하자면 선천적으로 머리가 ‘돌머리’라는 뜻도 될 것이다. 하지만 머리를 쓰지 않는다는 이야기는 머리는 좋지만 그것을 쓰지 못한다는 안타까움을 나타내는 말도 될 가능성이 다분히 존재한다. 또 문제는 ⑤번에서도 나타난다. ‘기회를 무산시켰다’라는 것과 ‘무모한 슛으로 날려버렸다.’의 차이 이것 또한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작은 문제이지만 전자와 후자의 차이는 엄연히 존재한다. ②번에서는 스포츠 투데이가 좀더 완곡한 표현을 쓴 것에 비해 ⑤번에서는 일간 스포츠가 좀더 완곡한 표현을 쓴 것이 눈에 띤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