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그리스의 시민

등록일 2003.05.10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요약 및 서평입니다. 유익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고대 그리스에 대해서 논할 때 폴리스와 그 폴리스를 구성하고 있는 시민을 제외하고는 이야기가 성립되지 않을 정도로 중요한 위치와 역사적 의미를 가진다. 이 책은 그러한 도시국가 즉, 폴리스의 기원과 시민사회의 형성부터 어떻게 발전되어 갔는지에 대해서 사료를 중심으로 다루고 있다. 그리스의 도시국가 가운데서도 특히 아테네를 중심으로 다루어지고 있는데 그 이유는 다름아닌 사료 때문이다. 오늘날까지 전해져오는 사료가 아테네와 관련된 것이 가장 많으며 그렇기 때문에 사료분석과 연구 역시도 아테네를 중심으로 활발히 진행되었기 때문이다.
그리스 도시의 기원에 대한 문제는 역사가들에게 많은 논쟁거리를 제공했다. 이제는 그리스어라고 부르는 언어를 사용하는 민족이 발칸 반도에 도래한 것이 기원전 2000년초라는 견해가 거의 확실시 되고 있다. 이 당시의 상황을 추측하는 많은 견해가운데서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중앙집권적 형태의 국가는 없없고, 기원전 7세기부터 반도의 곳곳을 중심으로 화려한 문명을 꽃피웠다는 것이다. 그 중심지의 이름, 도시 미케네의 이름을 따서, 이를 우리는 미케네 문명이라 부른다.
그리스 도시가 시민 공동체의 형태를 갖는다고 해도, 이 공동체의 내부가 조직의 형태를 띠지 않은 것은 아니다. 어떤 조직은 어느 정도 혈연관계에 기인하기도 하고, 어떤 조직은 영토적 구성에 기초하고 있기도 하다. 그리스인들이 '필레'라는 단어로 의미하는 것은 명확하지 않다. 게다가 고대인들이 강조한 이오니아인과 도리아인 사이의 차이점을 고려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