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황 선생을 통해 본 조선시대의 일상생활

등록일 2002.12.10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떤 시대나 집단에는 항상 그 시대와 집단을 존속케 하기 위한 이데올로기가 존재한다. 왜냐하면 이데올로기는 그 시대나 집단의 영속을 위한 규범이나 가치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또한 이데올로기는 그 시대나 집단의 존재 당위성을 부여한다. 그리하여 이데올로기는 자연히 어떤 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 그 집단에 속하는 사람들에게 직접적, 간접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즉, 하나의 이데올로기는 하나의 '학문'으로서 연구하거나 공부할 대상이 되기도 하지만 사람들이 살아가는 '생활 문화'로서의 기능도 무시할 수 없는 역할이 되는 것이다.
이데올로기가 사람들의 일상생활로서 자리잡은 모습은 우리의 역사 속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예컨대, 통일 신라나 고려가 받아들였던 '불교'적 이데올로기는 사람들의 일상생활 속에서 '자비'의 모습으로 나타났다. '고시레' 와 같은 풍속은 '자비'의 구현에서 연유된 것이라 여겨진다. 그것의 시작은 언제부터인지 확실치 않으나 조선시대 유교적 이념 속에서 살아가던 사람들도 제사 후 일부러 남긴 음식을 '고시레' 하고 외치며 주변의 자연에 던졌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