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론] 은희경 - 내가 살았던 집

등록일 2002.12.0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삶을 지속하기 위해 육체는 늘 보살핌을 받는다. 인간의 삶이 육체가 있을 때까지만 존재한다는 데에 육체의 권능이 있었다. 아무리 멋진 정신을 갖고 있다 하더라도 육체가 죽어버리면 하는 수 없이 멋 부리기를 끝내야 한다. 고통의 수식은 정신이 아니라 육체에 속한 세계의 규칙에서 비롯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사과는 반이나마 썩어 있었다. 썩은 것을 골라내면서 그녀는 사과 역시 자기들끼리 닿아 있는 부분에서부터 썩기 시작한다는 것을 알았다. 가까이 닿을수록 더욱 많은 욕망이 생기고 결국 속으로 썩어문드러지는 모양이 사람과 비슷했다. - 은희경 내가 살았던 집 中에서

은희경의 글은 날카롭다. 모든 좋은 글이 그러하지만, 내 속에서 뭉뚱그려져 있던 것이 반짝이고 날카로운 말이 되어 드러날 때, 묘한 환희와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다만 그녀의 글은, 그녀의 고민은 아직 승화되지 못해서 해결책을 제시하지는 못하는 것 같다. 이 단편도 마찬가지다. 몇 십장밖에 안 되는 글이지만, 수많은 책이 여러 페이지에 걸쳐서도 말하지 못하는 것들을 정확하게 집어낸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삐딱한 작가 은희경 - [아내의 상자] [타인에게 말 걸기] [빈처] 6페이지
    1. 서론 세상을 바라보는 은희경, 그리고 그 세상안에 살고있는 인간을 바라보는 은희경. 은희경작가는 1995년 동아일보「이중주」로 등단하여 데뷔작「새의 선물」부터 다섯 번째 장편소설「비밀과 거짓말」까지 유독 인..
  • 현대작가론, 은희경 11페이지
    1) 소통의 부재 「아내의 상자」의 원제는 ‘불임파리’이다. 이 제목은 <이상 문학상 수상 작품집>을 발간하며 ‘아내의 상자’로 바뀌었다. 제목을 불임파리로 했을 경우 독자는 독서과정에서 페미니즘 시각을 중심으로 읽게 ..
  • 아내의 상자 PPT 23페이지
    소설가 은희경은 1959년 전북 고창에서 출생했다. 숙명여대 국문과, 연세대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한 후 1995년 중편소설 「이중주」가 『동아일보』신춘문예에 당선되어 등단했다. 같은 해에 첫 장편소설 「새의 선물」로..
  • 은희경 <아내의 상자> 인상비평 1페이지
    <아내의 상자>를 읽고 아내의 상자라는 소설은 낯익은 소설이다. 엄마가 자주 빼어 드시는 책장 속 책이며, 이상하게도 남자친구가 추천했던 책이다. 더 이상한 것은 엄마가 새벽이면 그 소설을 몇 번이고 다시 읽고, 다시 읽고 ..
  • [현대소설론] 은희경-빈처 3페이지
    Ⅱ. 남편, 아내 일기장을 엿보다 「빈처」는 남편이 ‘나’가 되어 소설을 전개해나가는 1인칭 시점으로 서술되고 있다. ‘나’가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남편의 독백은 남편의 내적 변화를 두드러지게 보여주고 있다. 남편의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소설론] 은희경 - 내가 살았던 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