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감상문] 시지프의 신화

등록일 2002.11.17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시지프의 신화. 이 책을 도서관에서 찾게 되었을 때 우선 주눅이 들었다. 노랗게 변색되고, 표지가 너덜너덜한 책. 그것이 이 책을 처음 본 느낌이었다. 74년에 초판된 이 책을, 나보다도 오래된 이 책을 읽고 감상문을 쓸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생겼다.이 책을 읽고 감상문을 쓴다는 것이 내겐 무리인지도 모르겠다. 어떤 한 권의 책을 읽고 시간이 지난 후에 다시 읽게 되면 예전에는 알지 못하던 새로운 느낌을 받게 되고 전에는 발견하지 못했던 새로운 것을 깨닫게 된다. 그런데 내가 흔한 애정소설이 아닌 이런 철학적인 작품을 단 한 번 읽고서 감상문을 쓴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은 당연한 것이 아닌가 싶다. 이 책을 한 번 읽고 난 후 이 책의 내용들을 떠올려 보려 했지만 생각이 나질 않는다. 단지 기억나는 건 희미한 느낌과 몇 개의 문장과 단어들뿐이다. 내가 정확히 알 수 있는 것은 문장을 구성하는 단어의 사전적 뜻뿐일 것이다. 작가가 나타내려는 정확한 뜻은 10번을 읽는다 해도 불가능할 것이다. 나는 장님이 코끼리를 만지는 격이 되겠지만, 단 두 번을 어설프게 읽고서 무언가를 말하려는 것 같다는 느낌만으로 이 글을 쓴다. 글을 읽기 시작하는 첫 장에서부터 나를 생각에 빠지게 만들었다. 가장 처음에 논하는 것은 자살이었다. 작가는 정말로 사람들에게 자살을 하라는 것인지, 아니면 과학적 진리가 무의미하다는 것인지, 작가의 의도 자체가 그런 것인지, 내가 이해를 못하는 것인지 의문이 들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시지프신화 2페이지
    시지프 신화 신의 벌을 받은 시지프는 죄로 돌을 올리지만 결국 정상에 다다른 돌은 다시 굴러내려 시지프스를 덮치고 그는 다시 올려야하는 운명적인 인물입니다. 카뮈가 여기서 말하는 것은 인간은 결국 시지프와 같다는 것입니다...
  • [발표자료]알베르 카뮈의 시지프 신화 6페이지
    Ⅳ. 부조리한 인간 - 내가 선택한 사람들은 다만 자신을 남김없이 다 소진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 사람들, 혹은 스스로를 남김없이 소진한다고 나에게 의식되는 그런 사람들뿐이다.p105 ● 돈 후안 - 사랑하..
  • 카뮈의 시지프신화 10페이지
    카뮈의 입장에서 볼 때, `반항`하는 행위는 삶과 세계의 무의미성, 곧 부조리 앞에서 `희망을 갖지 않는 법을 배우는 것`이고, `구원을 호소함 없이 사는 것`을 의미한다. 그와 동시에 자살로써 회피하거나 기권하지 않는 것, ..
  • [철학] 죽음에 관한 논의-'시지프의 신화'를 읽고- 5페이지
    누구든 한번쯤은 '인생'이라는 것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본적이 있을 것이다. 나 역시 인생, 즉 '삶'에 관해 깊이 생각해 본적이 있다. 아마 고1 때였을 것이다. 때는 가을인지라 바깥바람도 차건만 한참 수능 공부하던 난 알 수..
  • 시지프의신화-부조리한 삶의 인식으로서의 자살 6페이지
    ▶ 들어가며 우리는 주위에서 누가 자살을 했다는 이야기를 뉴스나 혹은 주변 사람들에게서 접하고서는 종종 놀란다. 내가 캐나다에서 어학연수를 하던 중 그 나라 담배갑에 나온 캐나다인들의 사망원인을 보았을 때에도 그러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