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비평] 우리 무용계에 대한 글

등록일 2002.02.0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모든 예술 공연들을 보면서 그 뒤에 갖는 자신만의 여운은 누구나 느껴봤을 법한 얘기다. 특히 객석에 앉아 공연이 끝난 무대를 바라보면서, 혼자만의 딴 세상으로 빠져드는 아득한 기분은 극장 문을 나설 때 갑자기 세상이 낯설게 느껴지며 허탈감으로 변하기도 한다. 무대는 그렇게 어지럼증을 일으키곤 한다.
그런데 무용을 전공하고 있으며, 무용 이론을 배우러 대학에 온 지금의 나는 너무나 유감스럽게도, 무용 공연을 보고 그렇게 아찔한 기억을 가지고 집에 돌아온 적이 별로 없는 것 같다.
오히려 음악회나 오페라를 보고, 그때의 그 감동이 물밀 듯이 들어와 공연 후의 후유증에 시달린 적이 더 많았다. 어찌해서 춤은, 무용은 그토록 간절하지 않을까. 가장 솔직하고 강력한 몸의 언어가 왜 가슴속에 바람을 일으키지 않는 것일까...
감수성이 모자라서, 또는 이해력이 부족해서 춤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자책해야 하는 것일까. 물론 모든 예술작품의 이해에는 어느 정도 감수성의 훈련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지만, 무대가 아무런 감흥을 주지 못한다면 많은 경우 관객보다는 공연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