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을 다녀와서...

등록일 2001.10.11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국립중앙 박물관은 참 익숙한 이름이었습니다. 저는 중3때 특별활동으로 역사 탐구부를 했었습니다. 그래서 경복궁과 국립중앙 박물관은 그때 이미 자주 가게 되었고 그만큼 저에게 익숙한 곳이었습니다. 그렇다면 안 가본 곳을 가보는 것도 좋을듯해 보이지만 함께 간 친구들은 그곳을 처음 가보는 것이었고 저 또한 새로워진 국립중앙박물관에 가보고 싶었습니다. 일본 총독부건물을 없애고 옆에 새로 지어진 국립중앙 박물관. 오랜만에 가본 새로워진 국립중앙 박물관은 그전보다 조금 달라진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이 많이 몰려 시끌벅적한 곳... 가보니 아이들은 세종대왕 그림으로 퍼즐을 맞추며 즐거워하고 있었습니다. 그전에 총독부 건물이 경복궁을 훼손시킨 일이 있었던 지라 경복궁의 훼손 전 모습과 훼손 후 모습을 비교한 모형도 있었습니다. 전 이것이 정말 맘에 드는 것 중에 하나였고 같이 간 친구들은 훼손 후 모습을 보고는 분개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박물관을 돌아보다 보니 전에는 보지 못했던 유물들이 눈에 띄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것들은 훼손되어 전시 할 수 없는 유물들을 복제하여 전시한 것이었습니다. 그때마다 새로운 것들에 조금씩 놀랐던 것은 각각의 시대별로 정리하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