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F몰 이벤트
  • 파일시티 이벤트
  • 캠퍼스북
  • 서울좀비 이벤트
  • 탑툰 이벤트
  • 닥터피엘 이벤트
  • 아이템베이 이벤트
  • 아이템매니아 이벤트

부조리의 사상가 알베르 카뮈

*동*
최초 등록일
2008.02.15
최종 저작일
2001.05
3페이지/한글파일 한컴오피스
가격 무료 할인쿠폰받기
다운로드

소개글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 모든 사람들은 결국 소통 불가한 이방인인가?

목차

없음

본문내용

부조리의 사상가 알베르 카뮈
- ‘이방인’을 읽고 -
내가 이 책을 읽게 된 동기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그냥 이 책을 보자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알베르 카뮈라는 작가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 혹은 이방인이라는 제목에 관한 호기심 때문에 그랬을지도 모른다. 이 소설을 처음 읽고 난 느낌은 답답함이었다. 세계의 부조리함으로 희생되는 한 청년을 그리고 있는데, 어찌 할 수 없는 부조리함에 심한 답답함을 느꼈다. 여기서 부조리란 세계와 자신 사이의 간격을 말한다. 일상인들은 대체로 9시에 출근해서 업무를 보고 점심을 먹고 퇴근이라는 리듬으로 월, 화, 수, 목...을 살아간다. 그런 일상인들은 세계의 부조리를 느낄 수 없다. 이런 일상인들이 어느 날 갑자기 전철에서, 버스에서 내가 무엇 때문에 이런 일을 하고 있는가 하는 느낌에 사로잡힐 때가 있다. 그때 그는 자기가 이방인이라고 느낀다. 갑자기 광명과 환상이 없어진 세계에서 인간은 자신을 이방인이라고 느낀다. 그에게는 잃어버린 조국에 대한 기억도, 약속된 땅에 대한 희망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기분을 느끼는 사람은 많지 않다. 대개의 사람들은 그것을 모르며 그것을 알면서도 그냥 안고 살아간다. 그럴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 세계의 부조리는 개인이 어떻게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것을 변혁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헛된 몸부림에 지나지 않는다. 부조리에 항변할 수 있는 것은 역시 같은 부조리 밖에는 없다. 이 소설에서는 세계의 부조리에 희생된 한 청년이 있다. 뫼르소라는 청년이다. 그는 역시 평범하게 일상을 살아간다. 하루하루가 아침에 출근하고 퇴근하는 쳇바퀴 도는 생활의 연속이다. 그런데 그러한 그의 생활에 변화가 찾아온다. 그것은 자기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이었다. 하지만 그는 별로 슬퍼하지 않는다. 자연스런 일이라고 생각한다. 단지 어머니가 돌아가신 양로원에 가서 어머니를 인수받아 매장시키면 된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그는 상사에게 휴가신청서를 내는 것을 더 괴롭게 생각한다.

참고 자료

없음

자료후기(1)

*동*
판매자 유형Bronze개인

주의사항

저작권 자료의 정보 및 내용의 진실성에 대하여 해피캠퍼스는 보증하지 않으며, 해당 정보 및 게시물 저작권과 기타 법적 책임은 자료 등록자에게 있습니다.
자료 및 게시물 내용의 불법적 이용, 무단 전재∙배포는 금지되어 있습니다.
저작권침해, 명예훼손 등 분쟁 요소 발견 시 고객센터의 저작권침해 신고센터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환불정책

해피캠퍼스는 구매자와 판매자 모두가 만족하는 서비스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아래의 4가지 자료환불 조건을 꼭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파일오류 중복자료 저작권 없음 설명과 실제 내용 불일치
파일의 다운로드가 제대로 되지 않거나 파일형식에 맞는 프로그램으로 정상 작동하지 않는 경우 다른 자료와 70% 이상 내용이 일치하는 경우 (중복임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 필요함) 인터넷의 다른 사이트, 연구기관, 학교, 서적 등의 자료를 도용한 경우 자료의 설명과 실제 자료의 내용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이런 노하우도 있어요!더보기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최근 본 자료더보기
탑툰 이벤트
부조리의 사상가 알베르 카뮈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
  • 레이어 팝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