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점수B

부조리의 사상가 알베르 카뮈

저작시기 2001.05 |등록일 2008.02.1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무료
다운로드
상세신규 배너

소개글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 모든 사람들은 결국 소통 불가한 이방인인가?

목차

없음

본문내용

부조리의 사상가 알베르 카뮈
- ‘이방인’을 읽고 -
내가 이 책을 읽게 된 동기는 별로 중요하지 않다. 그냥 이 책을 보자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알베르 카뮈라는 작가에 대한 막연한 동경심, 혹은 이방인이라는 제목에 관한 호기심 때문에 그랬을지도 모른다. 이 소설을 처음 읽고 난 느낌은 답답함이었다. 세계의 부조리함으로 희생되는 한 청년을 그리고 있는데, 어찌 할 수 없는 부조리함에 심한 답답함을 느꼈다. 여기서 부조리란 세계와 자신 사이의 간격을 말한다. 일상인들은 대체로 9시에 출근해서 업무를 보고 점심을 먹고 퇴근이라는 리듬으로 월, 화, 수, 목...을 살아간다. 그런 일상인들은 세계의 부조리를 느낄 수 없다. 이런 일상인들이 어느 날 갑자기 전철에서, 버스에서 내가 무엇 때문에 이런 일을 하고 있는가 하는 느낌에 사로잡힐 때가 있다. 그때 그는 자기가 이방인이라고 느낀다. 갑자기 광명과 환상이 없어진 세계에서 인간은 자신을 이방인이라고 느낀다. 그에게는 잃어버린 조국에 대한 기억도, 약속된 땅에 대한 희망도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런 기분을 느끼는 사람은 많지 않다. 대개의 사람들은 그것을 모르며 그것을 알면서도 그냥 안고 살아간다. 그럴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 세계의 부조리는 개인이 어떻게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그것을 변혁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헛된 몸부림에 지나지 않는다. 부조리에 항변할 수 있는 것은 역시 같은 부조리 밖에는 없다. 이 소설에서는 세계의 부조리에 희생된 한 청년이 있다. 뫼르소라는 청년이다. 그는 역시 평범하게 일상을 살아간다. 하루하루가 아침에 출근하고 퇴근하는 쳇바퀴 도는 생활의 연속이다. 그런데 그러한 그의 생활에 변화가 찾아온다. 그것은 자기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이었다. 하지만 그는 별로 슬퍼하지 않는다. 자연스런 일이라고 생각한다. 단지 어머니가 돌아가신 양로원에 가서 어머니를 인수받아 매장시키면 된다고 생각한다. 오히려 그는 상사에게 휴가신청서를 내는 것을 더 괴롭게 생각한다.

참고 자료

없음
  • 구매평가(1)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부조리의 사상가 알베르 카뮈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