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은 나쁜가?] 에 대한 분석 및 고찰

저작시기 2011.09 |등록일 2011.09.0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다운로드
장바구니관심자료
상세신규 배너

소개글

[경쟁은 나쁜가?] 에 대한 분석 및 고찰

본문내용

[경쟁]에 대한 사전적 의미 :

협동에 대응되는 말이다. 동종 또는 이종(異種)의 개체 사이에서 생활에 필요한 환경자원, 즉 햇빛 ·물 ·영양분 ·먹이 ·배우자 ·생식공간 등에 양적인 제한이 있는 경우 이것들을 탈취하는 상호작용이 일어난다. 이 때 생물은 마이너스의 영향을 받아 생활력이 저하되거나 때로는 사멸해 버리는 결과가 따른다. 생존경쟁이나 생존투쟁이라는 용어를 생물학에 도입한 다윈 자신도 혼동하고 있듯이, 이 개념은 진화적인 시간에서 일어나는 자연선택이나 적자생존(適者生存)의 과정을 설명하기 위한 것이다. 생존경쟁 또는 생존투쟁의 메커니즘은 생물이 많은 세대를 거듭하면서 획득하는 것으로, 현재 과학적으로 직접 실증할 수 없는 역사적 현상이다. 경쟁은 동식물 사회에서 공통으로 일어나지만 양자간에는 약간씩 다르다. 동물에 있어서는 복잡한 행동이 관여하는데, 심리적인 면 ·생리적인 면 등 여러 모양의 수준을 포함하는 반면, 식물에서는 많은 경우 생활환경의 변화, 필요한 자원의 소비 등 주로 생리적인 수준으로 그 메커니즘의 해석이 가능하다. 식물의 경우에도 직접적으로 경쟁의 상대에게 마이너스의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알려져 있다. 예를 들면, 호두나무나 쑥의 일종 등은 대사산물을 배출하여 이것에 의해 다른 식물의 발아나 생장을 억제한다. 또 푸른곰팡이를 발생시키는 항생물질은 구균(球菌)의 발육을 저해하는 경우도 있다. 동종에서의 경쟁을 종내경쟁(種內競爭), 이종 개체간의 경쟁을 종간경쟁이라 한다. 이것들은 현상적으로는 닮았으나 그 본질은 전혀 다르므로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전자는 종의 집단을 성립시키는 데 기여하는 것으로서 결과적으로는 종의 존속을 보증하지만, 후자는 먹느냐 먹히느냐의 문제와 연결되는 종과 종의 대립관계이다. 역시 이 경우 요구하는 환경자원을 달리함에 따라 결과적으로 경쟁을 회피하기도 하는데 이것이 ‘나누어살기’이다.
  • 구매평가(0)
  • 구매문의(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찾던 자료가 아닌가요?아래 자료들 중 찾던 자료가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더보기
      상세하단 배너
      우수 콘텐츠 서비스 품질인증 획득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상세우측 배너
      [경쟁은 나쁜가?] 에 대한 분석 및 고찰
      페이지
      만족도 조사

      페이지 사용에 불편하신 점이 있으십니까?

      의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