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 민족주의 사관과 식민주의 사관 비교

등록일 2003.11.1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나라는 36년간의 일제 통치하에서 많은 물질적 정신적 고통을 받아왔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그들에 의해 저질러진 역사왜곡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역사왜곡의 뿌리가 되는 것은 그들이 우리나라를 식민지화하기 위해 만들었던 식민주의 사관이다.
그들이 조선을 침략하기 전 처음 한 일은 조선역사에 대한 연구였다. 어용학자들을 이용하여 일제의 식민정벌을 정당화하기 위해 탄생한 것이 바로 식민주의 사관이다. 이렇게 탄생한 식민주의 사관은 해방이후 지금까지도 우리국민들의 역사관에 알게 모르게 많은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반하여 우리 나라의 민족사학자들은 민족사관을 내세웠다. 이들 민족 사학자들은 주로 우리 나라의 역사 한국사의 주체가 한국임을 역사 속에서 재확인하는 작업등 자율적 주체적 역사관을 주장하였다.
그렇다면 식민주의 사관과 민족주의 사관을 서로 비교하면서 알아보도록 하자.
우선 식민주의 사관은 당위성 이론과 사대주의 이론, 정체성 이론등이 있다.
당위성 이론은 고대 사회에서부터 식민통치를 받았으므로 근대에 와서 식민통치를 받는 것은 당연하다는 이론이다. 또한 한국과 일본이 같은 선조로부터 피를 나눈 근친관계에 있음을 말하지만, 사실은 태고이래 한국이 일본의 지배 아래에 있었다는 것을 강조하여 그들의 주장을 합리화한다. 이의 근거로써 기자 조선, 임나일본부설등 말하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