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섬

등록일 2003.10.0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무중력, 무달력, 무기력의 본성을 가지고 있는 인간은 이미 성자, 예술, 역사의 세계에 지루해져 있다. 더 이상 인간은 종교와 미와 사건에 의해 자신의 생을 자극하지 않는다. 다만 아주 가끔 추억에 잠길 뿐이다.

추억에는 역사성이 없다. 추억은 과거, 현재, 미래의 틀로 규정되어질 수 없다. 추억은 '통사적'이고 '통시적'이다. 추억은 '무중력'이며 '무달력'이며 그리고 순간의 '무기력'이다.

누구든지 추억 앞에서는 비주체적이며 무의식적이며 비반항적일 수밖에 없다. 추억은 이미 내가 주인일 수 없다. 추억이 나를 휘어잡고 나의 판단과 나의 행동을 만들어 낸다. 결코 '내가' 의식적으로 추억을 만들 수 없으며, '내가' 의식적으로 추억을 소생시킬 수 없다. 밀려드는 추억은 흔들어대는 고갯짓으로 쫓아낼 수 없으며, 솟아나는 추억을 흘러내리는 눈물로 지울 수 없다.

사람들은 이성으로 측정하고, 계산하며, 관찰할 수 없는 것을, 손으로 조작하고, 만들고, 생산할 수 없는 것을 비난한다. 추억을 싫어하며 미래는 설계되어질 수 있어야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