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비평

등록일 2003.05.0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악한 아내와 선한 남편에 대한 이분법적 사고

목차

없음

본문내용

1.
우리 전래 동화는 거의가 다 그렇다. “아주 먼 옛날 어느 마을에 가난한 선비가…….”하는 식으로 시작한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특히 이 동화가 내 시선을 사로잡은 것은 동화의 마지막 부분 때문이었다. 아 글쎄, 솥이 그만 녹아 버렸다지 뭐니. 솥이 녹아버렸다니.

2.
이 동화의 초반 부분은 <허생전>의 그것과 비슷하다. 주인공인 가난한 선비 허생은 10년 계획을 세우고 공부를 하다가 아내의 구박에 못 이겨 집을 나선다. <이상한 솥>에서도 공부밖에 모르는 선비는 돈을 벌어오라는 아내의 성화를 이기지 못하고 집을 나선다. 이 정도가 되면 독자는 허생처럼 많은 돈을 벌어다주길 기대할 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 동화에서 선비는 너무나 무능하다. 선비는 무능력하고 요행을 바라는 태도는 ‘무슨 좋은 수가 생기겠지’하는 이 문장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꽃도 보고 새도 보면서 한참을 걷던 선비는 논에서 조그만 올챙이들이 꼼지락거리는 것을 발견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