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원론] 경제기사분석 및 이에 대한 의견

등록일 2002.11.25 MS 워드 (doc)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기사] (전략) 1) 실물 지표 흐름으로 볼 때 비교적 호조세라는 정부 당국의 설명은 자연스럽게 외환위기 직전의 ‘펀드멘털(경제적 기초) 악몽’을 떠올리게 한다. 당시 펀더멘털은 좋다고 정부 당국자들이 호언했지만 외환위기가 왔다. 그렇지만 이들 지표의 속내용을 보면, 겉모양과 달리 마냥 좋게 여기기는 어렵다. 2) 수출, 설비투자 등 좋은 흐름을 보인 지표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의 ‘성적’이 신통치 않았던 데 따른 ‘통계적 착시’효과가 크다 (중략) 앞날을 보여주는 경제 지표의 움직임은 더욱 불안하다. 연구기관마다 조금씩 차이는 있으나 내년 성장률은 올해보다 한단계 낮아진 5%대로 잡고 있으며, 이 또한 미국경제 등 외부 변수에 따라 얼마든지 흔들릴 수 있는 전망치다. 또 통계청이 집계한 소비자기대지수가 9월 들어 연중 최저를 나타낸 데서 엿볼 수 있듯 소비 심리가 식어가고 있다. 이는 빚에 의존한 소비와 이에 힘입은 성장세가 한계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를 낳고 있다. ■ 관건은 대외여건=소비가 주도해온 지금까지의 회복세는 더 이상 이어지기 어렵다. 소비를 이끈 가계대출 증가와 부동산값 상승이 이제는 소비는 물론 경제전체의 발목까지 잡을 정도로 비대해져있는 형편이다. 소비의 공백은 결국 투자와 수출이 메워야하는 데 둘 다 대외여건, 특히 미국경제 향방에 목을 매달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