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월

등록일 2002.06.0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고등학교 다닐 때 뉴스에서 여고생이 학교 가는 도중 화장실에서 아기를 낳았다는 보도가 있었다. 그때 한창 그와 유사한 뉴스 보도가 많았는데, 그 얘기를 듣고 친구들과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나 역시 그때 여고생이 어떻게 해서 임신이 되었는지 보다는 그 나이에 어떻게 애를 낳았는지, 사실 한마디로 한심해 보였다. 자기 인생을 그렇게 산다는 것도 그렇고 설사 좋아서 임신을 했다고 해도 어쩜 그 나이에 나을 수 있었던 것인지 많은 생각을 했다. 자의건 타의건,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아이를 낳을 수 없는 상황에서는 낙태가 불가피하다는 것을 생각하게 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