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 선사시대 묘제

등록일 2002.05.11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들어가며

Ⅱ. 선사시대의 묘제(지석묘와 옹관묘)
1) 청동기시대의 지석묘
2) 청동기시대의 옹관묘(외독널의 발생)
3) 초기철기시대의 옹관묘(이음독널의 등장)

Ⅲ. 묘제를 통해 본 그 시대의 사회상
1) 지석묘 시대의 사회
2) 옹관묘 시대의 사회
3) 묘제 형식의 변천에 따른 사회의 변화(지석묘에서 옹관묘로)

Ⅳ. 묘제에 나타난 내세관

Ⅴ. 나오며

본문내용

I. 들어가며
한 공간에서 삶과 죽음은 공존한다. 우리는 주변 사람들이 유명을 달리하면 나무로 만든관에 시신을 넣어 땅 속에 묻는 장례 행위에 대해 아무런 거부감을 갖지 않고 당연히 그렇게 해야 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현재의 묘제는 풍습에 따라, 혹은 그 집안의 전통에 따라 장례 절차나 무덤의 구조에 있어 얼마간의 차이는 나겠지만, 그 차이는 미미한 것에 불과하다. 하지만 시대의 변화에 따라 묘제의 형식도 크게 변천되어왔기 때문에 지금 누군가가 선사시대의 묘를 그대로 쓰려고 한다면 어느 누구도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지금 우리의 잣대로 선사시대의 묘제를 파악한다는 것은 많은 한계점에 부딪히게 될 것이지만, 묘제를 다른 선사시대의 유적·유물과 연관시켜 그 사회를 좀 더 객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면, 어느 정도의 한계는 극복을 하고 그 시대의 사회 전반에 관하여 이해할 수는 있다.
인류가 언제부터 죽은 사람을 매장하기 시작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확실하게 말할 수 없다. 다만 구석기시대 중기부터는 매장과 그에 따른 의식이 행해지고 있었음을 확인한 바 있을 뿐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