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학] 황남대총

등록일 2003.06.15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서론- 신라 문화에 따른 황남 대총의위치
본론-1. 무덤의 구조
2. 묻힌사람
3. 유물
4. 말의 문화
5. 신라 문화의 기원
결론- 신라의 문화의 기원설명및 마무리

본문내용

우리는 황남대총의 구조나 거기에서 출토된 유물로 봐서 신라의 문화의 기원이 동시대에 존재했던 고구려, 백제의 문화와는 달리 동서 7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광대한 초원에서 즉 알타이계통의 문화에서 유래되었음을 얼핏 알 수가 있었다. 하지만 기원전의 알타이 적석목곽분과 4세기 경주의 적석목곽분, 그 사이의 시간을 이어 줄 고분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50여개의 능들이 굽이치는 능선을 그리고 있는 대릉원일대, 그들 김씨왕조들의 전용 묘역으로 알려진 이 곳에서 이 시간의 수수께끼를 풀어 줄 무덤을 모두 찾아볼 수는 없는 것이다. 김씨 최초의 왕인 미추왕으로부터 지증왕까지 7대왕과 그 왕족들만이 묻혀 있을 뿐이다. 이후의 왕들은 왜 대릉원을 떠났을까? 어디로 갔을까?

법흥왕 이후부터 신라의 무덤은 평지를 버리고 산으로 올라가게 된다. 즉 신라의 재래적인 묘제였던 적석목곽분이 6세기 전반부터 외래문화인 횡현식 석식분으로 바뀌게 된 것이다. 평지에서 산으로 무덤이 올라가는 동안, 통나무로된 지붕 위의 방이 돌방으로 바뀌는 동안, 초원 기마족의 전통과 세계관은 잊혀져 갔다. 먼 대륙으로부터 한반도의 남단까지 달려와서 마침내 신라인들은 말에서 내린 것이었다. 그때부터 이 땅에선 금관도 사라졌다. 가장 강성한 국력을 자랑했던 통일신라 때에도 금관은 다시 나타나지 않았다. 성스러운 나무와 황금의 사슴뿔, 그것은 대 능원의 주인들이 초원의 기억을 한때에나마 간직하고 있을 때 나타난 것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문화의 발굴이 아직 끝난 것은 아니다. 황남대총의 일대에는 아직 발굴되지 않은 적석목곽분들이 무수히 펼쳐져 있기 때문이다. 이 무덤들의 발굴이 이루어 질 때, 유라시아 초원과 신라를 잇는 한 종족의 행로는 더욱 분명해질 것이며, 그 때 비로소 신비의 베일에 둘러 쌓여 있는 신라의 문화는 베일을 벗고 그 찬란했던 황금문화와 기마인족의 문화인 초원의 문화를 야성의 피의 문화를 우리에게 전해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