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문학]과학과 현실의 비양립성(갈릴레이의 생애, 오펜하이머사건, 물리학자들을 읽고)

등록일 2003.06.13 | 최종수정일 2016.10.23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4,900원

소개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갈릴레이의 생애, 뒤렌마트의 물리학자들,
기프하르트의 오펜하이머 사건을 읽고, 과학과 현실 그리고 과학자의 진정한 책임에 대해서 논해보았습니다.
심혈을 기울인 레포트로 세작품을 비교하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참고하시면 도움되실 겁니다.

목차

서론
-과학의 정의
-가치중립성의 문제
-과학의 위치, 과학자의 이성의 문제는 어떻게 판단하여야 할 것인가?
본론
1. 과학자 그들은 누구인가?
2. 과학은 가치중립성을 가질 수 밖에 없는 것인가?
결론

본문내용

2. 과학은 가치중립성을 가질 수 밖에 없는 것인가?
현대의 과학의 최고 발전 가능성, 그리고 실익을 논한다면 인간의 유전자의 암호를 밝힘으로서 전제된
인간 복제이다. 하지만 영국의 로슬린 연구소에서 1997년 2월 23일 공개한 생후 7개월 된 복제양 돌리(Dolly)가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키면서 그 해 2월 27일자 「Nature」에 월머트(Iaa Wilmut)와 그의
동료들은 복제양에 대한 보고서를 게재한 이후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가 이것의 악용을 막는 제재를
발표하기 시작하였다. 여기서 크게 대두되기 시작한 문제가, 과학의 가치중립성이다. [오펜하이머 사건]
에서도 알 수 있듯이 원자폭탄의 개발의 시작에 있어서 그 배경은 독일에서 미국으로 망명한 독일계
과학자들의 우라늄 분열을 이용한 폭탄개발의 위험성을 알리면서 부터이다. 영국에서 시작된 이러한
개발은 처음에는 정치인들의 이목을 끌지 못했고, 따라서 그 연구조차 형식에 그쳤지만 맨하탄 사건
이 후로 미국에서는 독일이 핵폭탄 생산능력이 없다는 그 연구 자체의 근거가 사라졌음에도 또한 힘의 불균형과 인류의 파멸을 초래할 것을 알고도 그 연구를 진척시킨다. 여기서 역시 대두되었던 것 역시
과학의 가치중립성의 문제이다.

참고 자료

갈릴레이의 생애 -차경아 옮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