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문학감상] 나는파리의택시운전사

등록일 2003.05.19 한글 (hwp) | 1페이지 | 무료

목차

없음

본문내용

가장 처음 이 글의 제목은 “나는 파리의 택시 운전사” 인가 아니면 “빠리에 오세요” 인가? 내 생각에는 그냥 “빠리에 오세요”가 맞는 것 같다. 시를 읽고 쭈욱 솟ㄹ 작품을 읽다가 만난 비문학작품이라 신선한 느낌이 강했다. 비문학 중에서도 뭐라고 해야 할까 수필, 기행문... 무슨 가이드 책과 같은 서술자의 서술 방식과 내용 문학이라는 느낌이 들면서도 낮선 묘한 느낌이 깜찍한 글이다.
나도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하지만 아직 해외로 여행을 다녀 온적은 없다. 하지만 프랑스 파리에는 꼭 가보고 싶어졌다. 즐거움을 위해, 보다 넓은 시야를 얻기 위해 여행을 한다고 생각했는데 환성을 없애기 위해 여행한다는 말이 내게 설득력 있게 다가 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