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틀러의 독재와 바이마르 법률의 몰락

등록일 2003.05.0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 독일국민사회주의 노동당(NADAP) 창립
▲ 제3국의 창설
▲국민과 국가의 방호를 위한 대통령 긴급명령
▲공산당의 타파
▲바이마르 헌법의 몰락
▲신정당설립금지법
▲국가원수법
▲지도자원리
▲제국지도법

본문내용

▲ 독일국민사회주의 노동당(NADAP) 창립
1918년 11월 8일 1차대전 패전이후 1918년 11월 9일 혁명직후인 1919년1월(바이마르 헌법 공포와 때를 같이함) 히틀러가 만든 당이 독일국민사회주의 노동당(NADAP)이다.
이당의 목적은 신성로마제국을 제1제국이라 보고, 비스마르크가 통합한 것을 제 2제국이라 보고, 제3제국의 설립을 목적으로 한 우익단체였다. 불로소득을 철폐하고 이자노예제도의 타파를 주장했는데 이것이 유태인 배척을 한 요인이다. 우익단체였던 점과 앞의 이런 점을 봤을 때는 사회주의적인 면이 있었는데 반면 자본주의의 격렬한 비판을 하면서도 사유재산을 인정하고, 기업의 사농의 원칙을 유지했다. 이들은 유태인 배척을 슬로건으로 내새워 민족주의를 자극해 제3국의 기본이라고 생각한 중간계층의 많은 지지를 받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