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와 환경] 지구온난화와 엘리뇨

등록일 2003.03.1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2장분량의 환경과학 레포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금 세계 곳곳에서 기상이변이 연례행사처럼 일어나고 있다.
'2000년 폭설, 2001년 극심한 가뭄, 2002년 사상 초유의 폭우와 태풍.'
최근 2,3년 간 세계적으로 기상이변이 계속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올해 8월 한달 동안에 과거 1년 도안 내릴 비가 한꺼번에 쏟아졌으며 햇빛이 비추는 일조시간이 평년의 절반도 안 되는 등 이상현상이 속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8월 1~31일 대관령과 강릉 지역에 내린 강수량은 각각 1226.4㎜, 1137㎜로 연평균 강수량(1283㎜)에 육박했다. 특히 강릉에는 31일 하루동안 870.5㎜가 쏟아져 1904년 근대적인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최고기록을 수립했다. 반면 지난해에는 한반도에 태풍이 하나도 상륙하지 않았다. 태풍상륙에 대비해 충주댐 대청댐 등 유역 면적이 넓은 일부 댐의 물을 미리 뺀 한국수자원공사는 저수량 부족으로 곤욕을 치렀다. 또 2001년 3 ~ 5월에는 사상 최악의 가뭄이 찾아왔다. 이기간의 강수량은 지역에 따라 평년의 11.8 ~ 73.6 %에 불과했다. 한편 2000년 겨울(12월 ~2001년 2월)에는 폭설이 내려 지역마다 적설량이 최고 기록을 갈아 치웠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