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미디어시티서울 2002

등록일 2002.11.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900원

소개글

많이들 보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는 이번 미디어 시티 서울 2002를 다녀와서 예술에 대한 개념이 이젠 많이 변해있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 우리가 흔히 '미술관 간다', '예술 작품이다' 라고 하면 탁 떠오르는 걔념은 벽에 걸린 액자 속 그림이나 조각작품들 일 것이다. 이러한 전시에서 관람객은 그저 수동적인 입장에서 그림을 보게 된다. 작가의 생각에 대해, 보고 수용하면서 느끼는 정도의 소극적인 관람에 그쳤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번 전시회를 본 사람이라면 새로운 예술의 장르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였을 것이다. 우선 작품이 관찰자가 참여하고 손수 움직여야만 작품의 모습을 볼 수 있고 내가 그 작품을 볼 때는 거기에 참여해야만 하는 것이다. 그리고 작품 중에 꼭 붓으로만 그리고 만들어 내는 것만이 순수예술이고 그러한 순수 예술만이 아름다움을 창조해내고 "아트"라고 해오던 기존의 사고방식을 깨칠 수 있게 해준다. 이러한 점에서 나는 이번 전시를 신선한 충격을 받을 수 있었다. 물론 모든 작품 하나하나 내가 참여하고 움직여봐야 하는 것이었기 때문에 다른 전시보다 훨씬 시간도 많이 걸리긴 했지만 말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