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반딧불의 묘

등록일 2002.11.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참 신기한 일이었다. 일본 전통문화의 이해 수업시간에 '반딧불의 묘' 애니메이션을 보았다. 그런데 신기한 것은 우연히도 얼마전 친한 선배로부터 이 영화에 대한 극찬을 들은 후였던 것이다. 애니메이션이라지만 정말 한편의 영화 이상의 감동이 남아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것 같다는 그 선배의 말에 언제 시간이 되면 꼭 한번 보리라 생각하고 있던 중이었다. 그래서 "오늘 수업시간에 보게될 애니메이션은 '반딧불의 묘'입니다." 라는 교수님의 말씀에 묘한 흥분과 작은 설레임을 느낄수 있었다. 보통 나는 영화나 연극 그리고 책한권을 읽더라도 미리 그 작품에 대한 사전정보를 중요시하는 버릇이 있다. 어느정도 어떤 내용이다 정도는 알고 감상을 했었는데 이번 경우는 단지 좋은 작품이라는 말만 들었을뿐 이 작품에 대한 아무런 정보도 갖지 않은 상태에서 감상을 하게되었다는 점이 나에겐 좀더 특별하게 설레임을 가져다 준 것 같다. 그렇게 전혀 아무런 사전정보 없이 단지 에니매이션이라 하면 디즈니영화처럼 예쁘고 아름다운 동화같은 내용과 그림을 상상했던 편협한 애니메이션관을 갖고있던 나에게 "소화 28년 9월 21일 밤, 나는 죽었다." 로 시작된 주인공의 첫 멘트는 조금은 충격적이었다. 솔직히 그 멘트가 역에서 서서히 죽어가는 자신의 모습을 지켜보는 주인공 세이타의 영혼의 독백이었음은 좀더 나중에 깨달았다. 이 작품은 이렇게 충격적인 멘트와 주인공 세이타가 힘없이 죽어 가는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는 자극적인 장면으로 시작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