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사회] 상처 하나 사람 하나

등록일 2002.11.12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두 번째 간통에 관한 자료입니다. 생각 위주로 쓴 글이니 느낌을 정리 하고자 하실 때 도움이 될 것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사람은 누구라도 자신이 지닌 삶의 무게만큼의 상처를 지니고 살아갑니다. 상처 없는 사람은 존재할 수 가 없을 것입니다. 이러한 상처는 욕망의 좌절, 타인과의 오해, 내면적인 갈등으로 인해 생겨나고 프로이드는 이러한 상처가 무의식의 내면 깊숙한 곳에 존재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 개인에게 있어서 이러한 상처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개인의 행동과 마음을 지배하고 심지어는 파멸로도 이끌어갑니다. 이러한 상처 중에서도 사람에게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상처는 무엇일까요? 저는 사랑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사랑은 인간이 겪을 수 있으며 또한 감지할 수 있는 감정 중에서 가장 격렬하고 애절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저는 두 가지 무언가가 어긋나버린 사랑에 대해서 말하자고 합니다. 세상에는 수 백명의 사랑이 있으며 또한 수 백개의 사랑이 있으며 저마다의 사랑이 있지만 그 모든 사랑을 안타깝게도 모두 축복해주는 것도 아니고 역시 이뤄지지도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