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학,생태학,생식] 동물의 개체 존속 본능

등록일 2002.10.3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제가 직접 적었고 글 자체가 무척 괜찮은 편입니다..
여러분들이 리포터 하시는데 분명 도움이 되실겁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 인간에 있어서 성이라는 것은 무엇인가. 이것은 무척이나 복잡하고 어려운 질문인 듯 하다. 만물에 영장이며, 가장 이성적인 존재라는 인간이지만 그 종족 보존의 기본은 무척이나 동물적인 모습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인간의 성에 관해 우리가 알려고 한다면, 우리에게 먼저 필요한 것은 성을 인간행동의 일부로 한정 짓지 않고 하나의 동물적 본능, 크게 보아서 생물이라는 단위의 중요한 번식 활동으로 인식하는 눈이 우리에게 필요하다고 본다. 우리는 인간 하나의 동물, 생물의 일종이라는 사실을 절대 무시해서는 않된다.
생물들은 기본적으로 자신의 개체를 존속시키기 위해 본능적인 여러 가지 형태의 교미를 하게 된다. 물론 박테리아와 같이 자기 단순 복제를 통해 교미 없이 계체를 번식시켜나가는 생물들도 있지만, 이러한 방식의 번식은 그리 일반적이진 않다. 오늘 수업 중에 개체 번식 방법은 생각 외로 무척이나 다양하고, 또 흥미로운 것들이었다. 일반적으로 포유류이상의 동물들은 인간과 유사한 방식의 암컷과 수컷의 생식기 결합을 통한 번식을 했지만, 그 교미를 가지기 이전 이성을 유혹하는 과정이 참으로 독특 했다. 그중에서도 잘 알려진 것으로는 공작새가 있다. 수컷공작새의 화려한 뒷날개는 사실상 암컷을 유혹하는 것 이상의 어떠한 기능도 없다. 하지만 잠깐의 그 교미를 위해서 공작의 꼬리날개가 그렇게 오랜 시간동안 발달되어 왔다는 것은 그 번식을 위한 욕구가 얼마나 강한가 하는 생각을 가지게 했다. 또 하워버드라는 동물은( 다람쥐과의 동물 ) 자신이 만든 창작물로써 이성을 유혹하고 그것을 통해 교미를 가지고 또 번식을 성공하게 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