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시조 감상문

등록일 2002.10.24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행복 - 원용문
등산 - 원용문
풍경 - 노인숙
몸 무게 - 원용문
친구야, 눈빛만 봐도 - 이정환
밤비 - 원용문
귀뚜라미 - 노인숙

본문내용

그러나 힘들다고 중간에 쉬었다 가면 더더욱 힘들어진다. 몸이 말을 안 듣고 비명을 지르며 "더 쉬었다 가자."고 졸라대는 것이다. 게다가 온몸을 적셨던 땀이 식으면서 이번엔 옷에서 축축함과 끈적끈적함이 훨씬 더 지독하게 느껴진다. 그야말로 등산은 나에게 천적이나 다름없는 것이다.
그런데 어머니께서는 유난히 등산을 좋아하셔서 나를 강압적으로 끌고 산에 올라가곤 하셨다. 나는 안 그래도 싫어하는 등산을 억지로 끌려 올라가게 되니 더 싫어하게 되었고, 그래서인지 '등산' 하면 떠오르는 것은 어머니의 손에 억지로 끌려 올라갔던 생각, 소풍 가서 맨 뒤에 처져서 헉헉대며 올라가던 생각, 죽을 것 같은 근육통에 시달리며 다른 사람의 손에 거의 끌려가듯이 올라가던 생각, 그리고 끈적끈적하고 축축한 옷의 느낌뿐이다.
이 시조를 보았을 때도 순간적으로 그런 느낌이 연상되었다.
'어느 새 고개를 넘어' 이 짧은 문장 속에서 오르막길의 무수한 힘든 과정이 머릿속에 그려졌다. 다 올랐나 싶으면 또다시 더 높은 봉우리가 나오고, 열심히 올라가고 나면 또다시 숨어 있던 오르막길이 나타나고... 몇 번이나 속으면서 기운이 빠진 채로 오르막길을 다 오르고 나면 정말 '어느 새 올라왔나'하는 생각이 든다. 올라온 길을 내려다보면서 "내가 여길 올라왔단 말이야?"하고 친구들과 서로 감탄하던 기억이 아직도 새록새록하다.

참고 자료

다음 카페 '여강시가회'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여말선초(麗末鮮初)의 시조 작품 소개 및 감상평 9페이지
    2. 여말선초(麗末鮮初)의 시조 작품 (1) 이조년(李兆年:1269∼1343)의 시조 梨花(이화)에 月白(월백)하고 銀漢(은한)이 三更(삼경)인 제, 一枝春心(일지춘심)을 子規(자규:소쩍새)야 알랴마난, 多情(다정)..
  • 청구영언의 김천택 시조를 읽고 - 해석 / 감상 4페이지
    발표에 앞서 나에게 주어진 발표과제 <청구영언>에 대하여 알아보고자 했을 때, 나는 매우 당황스럽지 않을 수 없었다. 나는 지금껏 청구영언의 작자가 남파(南坡) 김천택 이라고만 알고 있었는데, 불과 두달 전 발표된 영산대 김영..
  • [고시조] 고시조 8페이지
    1. 서 론 시조(時調)는 한국 고유의 정형시이다. 시조 이전의 모든 시형(詩型)은 시조의 발생을 위한 준 비이고, 시조 이래의 시형들은 시조에서 분파한 형식이라 할 만하다. 민족 생리에서 우러나오지 않은 시형들..
  • 신흠시조감상문 1페이지
    신흠의 시조는 16세기에서 17세기로 넘어가는 과도기에 위치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많은 논란이 있어 왔는데 이 작품은 그가 광해군 시절 대북파와 소북파 간의 당쟁의 폐해로 어지러워진 사회상을 비판적인 눈으로 바라보고, 이러한 암..
  • 황진이 시조 원왕생가 감상문 2페이지
    황진이는 조선 최고의 기생이라 할 수 있겠다. 그녀는 일명 기생 중에서도 일패 축에 끼며, 시를 짓고 가무를 하는 데에도 뛰어났다. 예쁜 사람 앞에서는 남자들도 넋을 잃고 빠져들듯이, 진선미를 모두 겸비한 팔방미인 황진이 앞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