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기와 읽기] 독일 영화 산업

등록일 2002.07.04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19년에서 1924년은 독일근대사에서 바이마르공화국의 시련기라고 지칭되는 시기였다. 이 시기의 독일은 베르사유조약에 따른 굴욕감과 패배주의로 물들었고, 기존 가치관의 붕괴, 탈 도덕성, 불확실한 미래, 물가 폭등에 따른 마르크화의 폭락, 식량 부족, 무정부에 가까운 사회 폭동 등과 맞물려 최악의 상태를 맞이했다, 이렇게 위축된 심리상태와 터질 듯한 불안감은 새로운 가치관의 형성을 촉진시켰다고 볼 수 있다. 이때 등장한 사회적 카타르시스가 바로 표현주의라 할 수 있는 것이다. 준비된 자에게만 기회가 주어진다고 독일은 이미 표현주의 영화를 완성할 제반조건을 오래 전부터 준비하고 있었다. 중세시대 소위 '마녀사냥'(이 말은 사실 50년대 메카시즘 이후 만들어졌지만)불리는 인간이 인간에게 할 수 있는 가장 잔인한 행위가 있었다. 이때 희생된 사람들은 과장하여 30만명에 이른다고 한다. 이런 마녀사냥이 가장 성행했던 곳이 바로 독일이었다. 독일은 음침한 숲이 많았으며 그들이 가지고 있는 지리적 환경과 게르만 민족의 기질 및 취향 그리고 마녀사냥이 가장 빈번히 이루어질 정도로 신비스럽고 괴기스러운 분위기가 곳곳에 숨쉬고 있는 곳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