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서사세계와 서사정신

등록일 1999.04.09 한글 (hwp) | 7페이지 | 무료

본문내용

<<불안한 토요일>>에 이어서, 그는 <<시사시대>>(선문각 1955.11) <<인간조형>>(선문각 1958.12) <<신시집>>(계명문화사1965.9)<<서울 베트남 시초>>(을유뮨화사 1967.12)를 펴낸다. 그의 시작 행위는, <<불안한 토요일>.에서 스스로 말한'현대시의 실험'으로부터 현대시로 지양되어 간다. <<불안한 토요일>>에 곧 이에서 발간한 시집<<시사시대>>에서 그는 말한다.

시는 시정 외의 속성을거부하지 않고, 서정으로서 <<노래하는 시>>를 전제로 해서 <<생각하는 시>>.<<비평하는 시>>. 즉 사고의 행동화를 긍정하는 한, 서정과 가고는 시가가진 두 개의 속성으로서 평민 우에 절교된 채 놓여져 있는 것이아니라, <<생각하는 시>> <<비평하는 시>.로 서의 <<노래하는 시>>로서 서정을 표면으로 그 내부에 사고의 이미지가 조형성을 이루어 가면서 서정의 성질 <<베어리에이순>>을 일으키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