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마케팅] 스포츠행사의 상업성에 관하여(평창올림픽을 초점으로)

등록일 2003.10.0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스포츠 신문의 저널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스포츠 마케팅 숙제로 쓰던 것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66년 월드컵을 개최한 영국은 그 대회에서 우승하며 단기간에 큰 월드컵효과를 보았지만, 불과 15개월 뒤에 파운드화를 평가절하 하였다. 이것은 스포츠 행사의 효과에 대하여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즉, 스포츠 행사는 기회이기도 하지만, 그것을 어떻게 관리하고 지속적으로 이어가는지가 중요하다는 뜻이다. 97년 무주․전주 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는 성공한 사례로 보여 진다. 이 대회는 직접적인 수익 외에도 우리나라의 동계스포츠 시설인프라를 구축하여 참가스포츠로 활성화 시켰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 월드컵효과는 어떠한가? 많은 건설비를 투자한 경기장은 대부분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여 빚만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건설비용의 대부분이 국민의 세금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축구의 인프라 구축 등의 긍정적인 측면이 많음에도 불과하고 개최만을 생각한 무리한 건설이었다는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다. 따라서 스포츠 행사의 효과는 행사기간이 끝난 후에도 장기적인 관점의 계획이 필요한 것이다. 그렇다면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은 어떨까?
강원도는 유치제안서에서 2010년 동계올림픽이 평화.환경.관광.경제 올림픽이 될 것 이라며 17개 경기장에 총 1천471억원을 들여 스키활강장과 스키점프대, 봅슬레이 경기장 등 3개 시설을 신설하고 14개 시설을 보완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또 스키경기는 도내 시설을 이용하되 빙상경기장 등 기존 시설은 서울과 분산 개최, 올림픽의 경제성을 높이기로 했으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