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황무지가 장미꽃 같이'를 읽고

등록일 2003.09.27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총 1,2,3권으로 구성되어 있는 ‘황무지가 장미꽃 같이’ 이 책은 우연히 성창현 목사님의 권유로 읽게 되었다. 귀엽게 잘 익은 감 빛깔의 책 제목이 참 예뻤다. 그리고 그 밑에서 무표정하고 심드렁하게, 그렇지만 깊은 생각이 담긴 듯한 눈빛으로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김진홍 목사님이 흑백사진 속에 담겨 있다. 1권의 부제는 '내 영혼의 지진'으로 여기에는 시기적으로 이 분의 유년시절과 대학시절 그리고 초기 교회목사로 처음 세상에 몸을 담금질 하였던 것이 순차적으로 잘 그려져 있다. 그 기간 동안의 숱한 고뇌와 방황 그리고 여러 가지 재미있는 에피소드들이 아주 감칠맛 나는 향신료로서 글 전체에 잘 배여 있었다. 대구에서 유년기를 보내오신 분이라 대구사람인 나에게 있어 친숙한 배경들이 간혹 등장하여 보는 동안 "아, 그곳." 하면서 웃음짓게 만들었다. 1권에서는 김진홍 목사님의 유년시절이 가난과 싸우는 고된 나날들의 연속이였지만 그 속에서도 의지적으로 황무지 같은 삶을 개척해 나아가시는 모습이 담박하고 위트 있는 필치 속에 참 멋있게 스며있었다. 그 분의 자유스런 사고방식과 다양한 인생경험들 중 가장 부러웠던 것은 퇴학과 복학을 밥 먹듯이 하며 방황했던 고등학생 시절, 그 가운데에서 누렸던 값진 인생 경험들과 자유스런 일탈 행동 들이 였다. 각박해진 지금 사회에서는 꿈에도 꿀 수 없는 전국무전여행, 동네 서점과 극장을 운운하며 공짜로 많은 종류의 책과 영화들을 접하고 '목사'라는 이미지를 모조리 깨버리는 소시민적인 생활들(이를테면 요상한 화학약품 들을 조합하여 만든 엉터리 동동구리무로 아주마시들을 껌뻑 죽이는 감언이설의 장사치) 그 일환들 마저도 그럴 일들을 꿈도 꿀 수 없는 나에게는 상당히 매력적인 요소로 다가왔다. 그는 폭풍 같은 유년시절의 터널을 지나 대학에서 철학과 신학을 배우며 이론상으로만 일변 되는 학문의 모순에 오랫동안 고뇌하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